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9℃
  • 구름조금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3.3℃
  • 대전 11.7℃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많음울산 17.1℃
  • 박무광주 12.9℃
  • 흐림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14.4℃
  • 흐림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14.5℃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의식 잃은 주민 심폐소생술로 살려 낸 간호사

  • 등록 2018.11.09 11:44:56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10월 13일 서교동 동주민센터에 근무하는 마을 간호사 문의정 씨가 대중목욕탕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주민을 응급처치로 살려내 화제다.


13일 문 씨는 마포구 월드컵시장 인근에 있는 한 대중목욕탕을 찾았고, 목욕을 하던 중 갑자기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 주변을 살펴보니 욕탕 안에 한 노인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물속에 잠겨 있었다. 


문 씨는 옆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노인의 딸과 함께 재빨리 환자를 열탕 밖으로 옮기고 곧바로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노인의 딸인 여성의 말에 따르면, 문 씨는 먼저 주변에 긴급출동 119를 불러줄 것을 요청하고 “제가 간호사예요”라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안심시켰다고 한다. 


이후 “바닥조심, 머리조심, 조심하세요”을 외치며 노인을 열탕 밖 알맞은 자리에 눕혔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동시에 “수건을 말아서 머리 밑에 대 주세요”라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는 한편, 주변에서 “물을 뿌릴가요? 물 좀 먹일까요?”라고 묻는 질문에는 단호히 “안됩니다. 물 먹이지 마세요”라고 응답했다고 한다.

 

긴박한 상황 속에서 문 씨의 심폐소생술은 약 2~3분간 지속됐다. 환자의 경부를 압박하고 입에 공기를 불어넣는 작업을 계속 하던 어느 순간 노인의 의식이 서서히 돌아오기 시작했다.

 

주변에서 안도의 한 숨이 터져 나왔다. 노인을 탈의실로 옮기고 119 응급차량이 도착하기 전까지 문 씨의 노력은 계속됐다. 환자의 동공을 살피고 대화를 하며 호흡법을 전달했다.

 

정작 쓰러졌다가 깨어난 72세의 노인만 그 상황을 이해하지 못했다. 이후 환자는 응급실에 들러 진단을 받고 9일간의 입원 기간을 거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이 사연은 지난 10월 24일 마포구청 홈페이지 '칭찬합니다' 코너에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로 시작하는 노인의 딸이 남긴 글을 통해 알려졌다.

 

서교동주민센터에서 찾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문의정 씨는 지역의 65세 이상 어르신과 빈곤 위기가정 등을 방문하고 상담하는 서교동 마을간호사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2016년 찾동 간호사가 되어망원2동을 거쳐 올해 10월부터 서교동주민센터에서 이웃을 위한 백의의 천사가 되어주고 있다.

 

문의정 씨는 “주변에 있던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해 낸 일이고 간호사라면 누구나 할 일을 했을 뿐이라서 이렇게 알려지게 된 게 오히려 부끄럽다”며 “할머니께서 앞으로 건강관리를 잘 하시길 바라고 앞으로도 그런 일이 있다면 당연히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TV서울] 의식 잃은 주민 심폐소생술로 살려 낸 간호사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10월 13일 서교동 동주민센터에 근무하는 마을 간호사 문의정 씨가 대중목욕탕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주민을 응급처치로 살려내 화제다. 13일 문 씨는마포구 월드컵시장 인근에 있는 한 대중목욕탕을 찾았고, 목욕을 하던 중 갑자기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 주변을 살펴보니 욕탕 안에 한 노인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물속에 잠겨 있었다. 문 씨는 옆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노인의 딸과 함께 재빨리 환자를 열탕 밖으로 옮기고 곧바로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노인의 딸인 여성의 말에 따르면, 문 씨는 먼저 주변에 긴급출동 119를 불러줄 것을 요청하고 “제가 간호사예요”라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안심시켰다고 한다. 이후 “바닥조심, 머리조심, 조심하세요”을 외치며 노인을 열탕 밖 알맞은 자리에 눕혔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동시에 “수건을 말아서 머리 밑에 대 주세요”라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는 한편, 주변에서 “물을 뿌릴가요? 물 좀 먹일까요?”라고 묻는 질문에는 단호히 “안됩니다. 물 먹이지 마세요”라고 응답했다고 한다. 긴박한 상황 속에서 문 씨의 심폐소생술은 약 2~3분간 지속됐다. 환자의 경부를 압박하고 입에 공기를 불어넣는 작업

[TV서울] 둔촌동 삼익연립 주택재건축 단지 내 청소년 수련시설 들어선다

[TV서울=신예은 기자] 강동구 둔촌동 85-2호, 삼익연립 주택재건축 단지 내에 청소년 수련시설이 건립된다. 구는 청소년 수련시설의 원활한 건립과 상호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둔촌동삼익빌라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둔촌동 삼익연립 주택재건축은 지난 2005년 지구단위계획 수립 당시, 제2종일반주거지역의 층수를 공공기여(기부채납)를 통해 7층에서 10층으로 완화했다. 구와 조합은 기존의 공공기여 방안인 도로 및 공공공지를 건축한계선으로 대체 조성하고 강동구에 부족한 청소년 수련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했다. 구와 조합의 협치를 통해 마침내 지난 10월, 조합이 공공시설물(청소년 수련시설)을 기부채납(대지지분 포함) 하는 것으로 도시관리계획을 변경 신청했다. 이에 따라 구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금년 말 결정고시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소년 수련시설은 지하2층, 지상1층의 연면적 1,336.58㎡ 규모로 공동주택 아파트 101동에 배치된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기부채납 건축물의 세부적인 건축계획 등은 강동구 관련 부서와 조합의 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 건축물 설계 단계부터 실무협






[TV서울] 오한아 시의원, "서울시가 의회 예산심의권 침해" [TV서울=최형주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오한아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1)이 11월 7일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문화본부가 ‘18년도 본예산에서 전액 삭감됐던 예산을 편법으로 집행하려던 사실을 적발해 시정을 요구했다. 서울시 문화본부(박물관과)는 삼청각 주차장 부지에 ‘한식문화관 건립 사업’을 위한 ‘삼청각의 한식문화관 건립 타당성 조사 용역’ 예산을 ‘18년 예산에 편성한 바 있다. 그러나 예산심사 과정에서 논란 끝에 전액 삭감돼 '한식문화관 건립 사업' 추진이 어렵게 되자, 기획조정실(조직담당관)의 시책 연구비를 사용해 편법으로 타당성 용역을 진행 하려던 것을 오한아 의원이 적발한 것. 오한아 의원은 “제9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18년 예산 심의 과정에서 ‘삼청각의 한식문화관 건립 계획’은 한식 콘텐츠에만 한정되는 한계가 있다"며 "수백억에 달하는 예산 투입이 예상되는 사업이므로 대상지의 특성을 고려해, 신중한 용도 결정을 위해 사업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며 해당 예산이 전액 삭감됐다”고 말했다. 이어 오 의원은 “해당 사업은 10대 현 상임위에서 심도 있게 재논의 되어야 할 사항임에도 보고조차 없었다”며 “편법을 동원하면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