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조금서울 13.9℃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7℃
  • 연무광주 15.1℃
  • 흐림부산 15.2℃
  • 맑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14.6℃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강동길 시의원, "서울시 공무직 직원 여전히 차별"

  • 등록 2018.11.09 12:49:08

[TV서울=최형주 기자] 강동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구 제3선거구)이 지난 11월 6일 서울시의회 제284회 정례회 행정국 사무감사에서 서울시 공무직 직원들의 차별해소와 처우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시 본청 1800여명과 산하기관 8000여명 등 1만여 명의 기간제·상용직 근로자들을 공무직화 했다. 그러나 이에 따른 처우 및 근무체계 개선 등 후속대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일선 현장에서는 여전히 기존 공무원들과임금, 복지, 근로조건 등의 면에서 차별을 받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강 의원은 먼저 "일선 현장에서는 급여시스템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엑셀로 작성된 급여명세서를 공개적인 장소에서 배포하는가 하면 일부 공무직 직원들은 휴가나 휴직 시에도 수기로 결재를 받는 현실"이라며 "급여시스템 및 교육·휴가·휴직 등 복무관리에 있어서 행정전산망 사용권한을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무직 직원들이 아프거나 교육이 있어도 대체 인력이 없고, 동료 직원들에게 업무가 전가되므로 제대로 휴직도 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공무직 업무 분담을 위한 기간제 채용 문제를 언급했다. 특히 "규정상 기간제 직원 채용이 가능함에도 예산 미배정을 유로 채용을 안 하는 부서도 있다"고 지적하며 "이를 위한 예산확보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동실 의원은 "서울시 인력관리 컨트롤 타워인 행정국이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차별 없는 공무직제를 만들고 채용부터 업무수행, 퇴직까지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하여 함께 일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TV서울] 강동길 시의원, "서울시 공무직 직원 여전히 차별"

[TV서울=최형주 기자] 강동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구 제3선거구)이 지난 11월 6일 서울시의회 제284회 정례회 행정국 사무감사에서 서울시 공무직 직원들의 차별해소와 처우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시 본청 1800여명과 산하기관 8000여명 등 1만여 명의 기간제·상용직 근로자들을 공무직화 했다. 그러나 이에 따른 처우 및 근무체계 개선 등 후속대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일선 현장에서는 여전히 기존 공무원들과임금, 복지, 근로조건 등의 면에서 차별을 받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강 의원은 먼저 "일선 현장에서는 급여시스템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엑셀로 작성된 급여명세서를 공개적인 장소에서 배포하는가 하면 일부 공무직 직원들은 휴가나 휴직 시에도 수기로 결재를 받는 현실"이라며 "급여시스템 및 교육·휴가·휴직 등 복무관리에 있어서 행정전산망 사용권한을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무직 직원들이 아프거나 교육이 있어도 대체 인력이 없고, 동료 직원들에게 업무가 전가되므로 제대로 휴직도 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공무직 업무 분담을 위한 기간제 채용 문제를 언급했다. 특히"규정상

[TV서울] 의식 잃은 주민 심폐소생술로 살려 낸 간호사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10월 13일 서교동 동주민센터에 근무하는 마을 간호사 문의정 씨가 대중목욕탕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주민을 응급처치로 살려내 화제다. 13일 문 씨는마포구 월드컵시장 인근에 있는 한 대중목욕탕을 찾았고, 목욕을 하던 중 갑자기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 주변을 살펴보니 욕탕 안에 한 노인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물속에 잠겨 있었다. 문 씨는 옆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노인의 딸과 함께 재빨리 환자를 열탕 밖으로 옮기고 곧바로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노인의 딸인 여성의 말에 따르면, 문 씨는 먼저 주변에 긴급출동 119를 불러줄 것을 요청하고 “제가 간호사예요”라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안심시켰다고 한다. 이후 “바닥조심, 머리조심, 조심하세요”을 외치며 노인을 열탕 밖 알맞은 자리에 눕혔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동시에 “수건을 말아서 머리 밑에 대 주세요”라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는 한편, 주변에서 “물을 뿌릴가요? 물 좀 먹일까요?”라고 묻는 질문에는 단호히 “안됩니다. 물 먹이지 마세요”라고 응답했다고 한다. 긴박한 상황 속에서 문 씨의 심폐소생술은 약 2~3분간 지속됐다. 환자의 경부를 압박하고 입에 공기를 불어넣는 작업






[TV서울] 강동길 시의원, "서울시 공무직 직원 여전히 차별" [TV서울=최형주 기자] 강동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구 제3선거구)이 지난 11월 6일 서울시의회 제284회 정례회 행정국 사무감사에서 서울시 공무직 직원들의 차별해소와 처우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시 본청 1800여명과 산하기관 8000여명 등 1만여 명의 기간제·상용직 근로자들을 공무직화 했다. 그러나 이에 따른 처우 및 근무체계 개선 등 후속대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일선 현장에서는 여전히 기존 공무원들과임금, 복지, 근로조건 등의 면에서 차별을 받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강 의원은 먼저 "일선 현장에서는 급여시스템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엑셀로 작성된 급여명세서를 공개적인 장소에서 배포하는가 하면 일부 공무직 직원들은 휴가나 휴직 시에도 수기로 결재를 받는 현실"이라며 "급여시스템 및 교육·휴가·휴직 등 복무관리에 있어서 행정전산망 사용권한을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무직 직원들이 아프거나 교육이 있어도 대체 인력이 없고, 동료 직원들에게 업무가 전가되므로 제대로 휴직도 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공무직 업무 분담을 위한 기간제 채용 문제를 언급했다. 특히"규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