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3℃
  • 연무대전 13.9℃
  • 연무대구 14.0℃
  • 연무울산 15.7℃
  • 박무광주 11.3℃
  • 연무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2.6℃
  • 연무제주 16.0℃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사노피, 진기주와 함께한 ‘둘코화이버’ TV 광고 방영

2018년 11월 유튜브 통해 공개한 디지털 광고의 높은 인기로 TV 방영까지 이어져
씹어 먹는 젤리 형태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장을 케어할 수 있는 제품 특장점 집중 소구
TV 광고 론칭 기념해 12일부터 31일까지 인증샷, 성분 퀴즈 등 2가지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

  • 등록 2019.01.11 10:18:49

[TV서울=이현숙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의 한국법인인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이하 사노피)의 건강기능식품 둘코화이버가 배우 진기주와 함께한 TV 광고를 론칭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둘코화이버는 지난 2018년 11월에 유튜브를 통해 짧은 버전으로 선보였던 3편의 론칭 광고에 대한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2019년 1일부터 유튜브에서 새로운 범퍼 영상 3종을 공개함과 동시에 TV CF도 방영을 시작했다. 둘코화이버 광고 영상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간편하고 쉽게 장을 케어할 수 있는 씹어먹는 데일리 장케어 둘코화이버의 특장점을 재미있게 표현했다. 광고 속 주인공을 맡은 배우 진기주는 ‘씹는다‘는 제품 특징을 직장상사, 메신저, 껌 등 친숙한 소재를 통해 표현하며 둘코화이버 구미로 건강하고 스마트하게 장 건강을 관리하는 다양한 일상을 보여준다.

씹어먹는 데일리 장케어 둘코화이버 구미는 장내 유익균인 프로바이오틱스 증식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리바이오틱스와 장의 연동운동을 촉진하여 원활한 배변활동을 돕는 식이섬유를 동시에 함유한 투인원 제품이다. 젤리 형태로 전 연령층 모두 부담없이 섭취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장을 관리할 수 있으며 합성착색료와 설탕을 일체 첨가하지 않은 것도 특징이다. 둘코화이버는 글로벌 유통업체 코스트코, 올리브영, 백화점과 면세점, 주요 온라인몰 등에서 사과 맛과 망고 맛 총 2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둘코화이버는 TV 광고 론칭을 기념해 12일부터 31일까지 두 가지 이벤트를 실시한다. 첫 번째 이벤트는 둘코화이버 TV광고 인증샷을 찍어 정해진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30명에게 둘코화이버 60구미 2상자를 제공한다. 당첨자는 2월 15일 둘코화이버 홈페이지에서 공개된다. 두 번째 이벤트는 둘코화이버 TV광고를 보고 둘코화이버의 주요 투인원 성분을 맞추는 퀴즈다. 해당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정답을 맞히면 매주 300명의 당첨자를 발표하고 둘코화이버 4구미를 4팩씩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둘코화이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노피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부 최유리 팀장은 “둘코화이버 구미는 간편하고 쉽게 장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제품으로 이번 광고 컨텐츠는 평소 건강한 라이프를 즐기는 배우 진기주의 이미지와 제품 특장점이 잘 어울려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고 생각한다”며 “바쁜 일상에도 건강한 장 관리를 놓치고 싶지 않다면 젤리형태로 프리바이오틱스와 식이섬유를 한 번에 간편 섭취할 수 있는 둘코화이버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TV서울] '닥터 프리즈너', 작가 인터뷰 전격 공개!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주 첫 방송된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방송 이틀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하는 등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닥터 프리즈너’의 박계옥 작가가 서면인터뷰를 통해 드라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박계옥 작가는 작품의 기획부터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한 기대까지 자신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거기에 더해 첫 회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보여온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의 관전 포인트도 전했다. 그는 드라마를 기획하게 된 계기로 의사를 뒤집어서 생각해보았다고 했다. “병을 고치는 의사가 아니라 병을 만드는 의사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에서 “교도소 의료과장을 생각했고, 형집행정지가 연결되었고, 닥터 프리즈너가 되었다”고 했다. 전형적인 주인공과 다른 나이제란 캐릭터에 대해서는 “늘 정의가 승리하는 로망과 녹록치 않은 현실” 인식에서 출발했다고 했다. “반듯하지 않은 방식으로 반듯하지 않은 사람들을 이기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이며 카타르시스를 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방송 전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TV서울] 김정태 시의원, “'지방의회법' 제정으로 진정한 지방자치 시대 열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 김정태 단장(영등포2, 더불어민주당)은22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지방의회 위상정립과 지방의회법 제정 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석하여 토론회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작년 2월 8일 발의된 「지방의회법」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방의회법」을 대표발의한 전현희 국회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홍익표 민주당 간사와 서울시의회가 공동주최했고, 노웅래, 김두관, 김병관 국회의원, 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우리 시대가 진정으로 바라는 지방분권은 지방정부가 독립적으로 자생가능한 모습을 갖춰 가는 것"이라며 "지방정부를 구성하는 두 축인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 사이의 균형과 견제 없이는 이러한 의미에서의 자치와 분권을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부 토론회는 김태영 교수(경희대)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먼저 김정태 단장이 기조발제를 통해 국회에 「국회법」이 있듯이 ‘지방의회 기본법’을 지향하는 「지방의회법」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방의회법」제정이 빨리 이루어지길 바라며, 오늘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