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11.3℃
  • 구름많음대전 16.1℃
  • 구름많음대구 12.1℃
  • 구름많음울산 11.0℃
  • 구름많음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9.4℃
  • 연무제주 14.9℃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15.2℃
  • 흐림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조금경주시 11.1℃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동원F&B 뉴트리플랜, 반려묘 위한 이색 선물세트 출시

깜찍한 디자인의 ‘집사의 심쿵세트’, ‘냥기충전세트’ 선보여
반려묘 건강 위한 다양한 습식 펫푸드와 캣닢으로 만든 장난감 담아

  • 등록 2019.01.18 10:12:05

[TV서울=이현숙 기자] 동원F&B의 펫푸드 브랜드 ‘뉴트리플랜’이 반려묘를 위한 설선물세트 ‘집사의 심쿵세트’, ‘냥기충전세트’를 선보였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이번에 동원이 내놓은 반려동물 선물세트는 알찬 구성과 깜찍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뉴트리플랜 선물세트는 각각 펫샵과 일반유통매장에서 판매되며 반려묘들의 건강을 위한 펫푸드와 장난감으로 동일하게 구성돼 있다.

각 선물세트에는 펫푸드로는 국내 최초 참치알을 담아 건강성과 기호성을 강화한 애묘용 습식파우치, ‘뉴트리플랜 모이스트루’ 4종과 함께 참치살에 닭가슴살, 게맛살 등이 토핑된 습식캔 2종이 담겨있다. 특히 뉴트리플랜 모이스트루는 필수 아미노산인 타우린과 아르기닌을 다량 함유하고 있는 참치 붉은 살과 함께 단백질, 오메가-3 지방산 및 미네랄이 풍부하고 기호성이 높은 참치알을 담은 고급 파우치다.

또한 반려묘들이 좋아할 만한 장난감도 담았다. 고양이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안정에 도움을 주고 활동성을 높여주는 것으로 알려진 ‘캣닢’으로 만든 베개를 담아 선물의 느낌을 더욱 살렸다.

동원F&B 펫푸드팀은 지난 2018년 추석에 처음 선보인 반려묘 선물세트가 예상보다 반응이 좋아 이번 설부터 채널별 2종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집사의 심쿵세트와 냥기충전세트 가격은 2종 모두 9900원이다.

한편 국민식품인 동원참치로 대표되는 동원F&B는 1991년부터 28년 동안 펫푸드를 만들어 반려동물 선진국에 수출해오고 있다. 이러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습식, 건식, 간식, 펫밀크 등 다양한 펫푸드 라인업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캐나다 고급 건식펫푸드 브랜드인 ‘뉴트람’과 국내 단독 론칭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으며 태국 1위 식품유통업체인 CP그룹 펫푸드와도 수출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최근 귀여운 고양이들이 등장하는 온라인 바이럴 광고영상을 선보이는 등 반려인구와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TV서울]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도요금 지원한다

[TV서울=이천용 기자] 빠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 1월부터는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들의 관리비 부담이 감소된다.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지원하고 있던 공동사용 전기요금 이외에 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의 관리비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조례안이 28일 공포됐다. 지난 3월 28일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4)은 ‘서울특별시 영구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서울특별시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의결되어 공포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서울시내 30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국민, 공공임대주택 단지와 입주자(163,547 세대)에게도 시설개선과 보건복지 서비스, 자활촉진에 필요한 사업 등이 지원된다. 또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공동전기료뿐 아니라 공동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도 서울시 예산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올해 수도요금 지원 예산이 확보되지 않았고, 해당 자치구와의 비용 부담 문제도 해결되지 않아 곧 바로 시행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유 위원장은 서울시 추경예산안과 내년도 예산안 편성시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






[TV서울]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도요금 지원한다 [TV서울=이천용 기자] 빠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 1월부터는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들의 관리비 부담이 감소된다.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지원하고 있던 공동사용 전기요금 이외에 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의 관리비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조례안이 28일 공포됐다. 지난 3월 28일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4)은 ‘서울특별시 영구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서울특별시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의결되어 공포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서울시내 30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국민, 공공임대주택 단지와 입주자(163,547 세대)에게도 시설개선과 보건복지 서비스, 자활촉진에 필요한 사업 등이 지원된다. 또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공동전기료뿐 아니라 공동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도 서울시 예산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올해 수도요금 지원 예산이 확보되지 않았고, 해당 자치구와의 비용 부담 문제도 해결되지 않아 곧 바로 시행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유 위원장은 서울시 추경예산안과 내년도 예산안 편성시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