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흐림동두천 -7.9℃
  • 맑음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5.2℃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2℃
  • 맑음부산 -0.9℃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5.2℃
  • 흐림강화 -5.2℃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3℃
  • 구름조금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팔도, 정통 로제 파스타 ‘이탈리안 델리’ 출시로 국물 없는 라면 시장 공략

팔도, 36년 기술력 집약한 액상 로제소스로 맛을 낸 정통 로제 파스타 ‘이탈리안 델리’ 출시
국물 없는 라면 라인업 확대하며 성장세에 있는 시장 공략 본격화
팔도, 세계 곳곳의 색다른 맛 담은 ‘팔도볶음면’ 제품 추가 출시로 소비자 요구에 부응해 나갈 것

  • 등록 2019.01.21 09:42:03

[TV서울=이현숙 기자] 전문점 수준의 ‘로제 파스타’를 용기면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종합식품기업 팔도는 정통 이탈리안 로제 파스타 ‘이탈리안 델리’를 출시한다고 지난 17일밝혔다.

‘델리’는 ‘아주 맛있는’이란 뜻의 ‘Delicious’를 의미한다. 팔도는 국물 없는 라면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며 성장세에 있는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실제 시장조사기관 AC닐슨에 따르면 국물 없는 라면시장 규모는 지난 2014년 2592억원에서 지난 2017년 4571억원으로 75% 이상 가량 상승했다. 전체 라면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2014년 13.6%에서 2017년 21.8%로 크게 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이탈리안 델리의 핵심은 액상 로제소스에 있다. 팔도의 36년 액상스프 제조 노하우를 담아 만들었다. 고소한 크림소스에 상큼한 토마토를 넣어 로제 파스타 특유의 풍미를 살렸다. 액상스프 중량만 65g에 이른다. 별첨한 치즈 분말스프도 특징이다. 체다, 로마노 치즈의 풍부한 향이 맛의 깊이를 더해준다.

로제는 하얀 크림소스와 토마토 소스가 섞여 핑크빛을 내는 것이 마치 장미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파스타 종류 중 하나다.

신은경 팔도 마케팅 담당은 “이탈리안 델리는 세계 곳곳의 특색 있는 맛을 담을 팔도볶음면 시리즈 첫 제품”이라며 “기존에 없던 색다른 제품 출시로 다양해지는 소비자 요구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팔도는 1983년 액상스프 라면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라면 사업에 진출했다. 팔도 액상스프는 양파, 고추 등 원재료 그대로 갈아 사용해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이 살아있다. 현재 ‘팔도비빔면’, ‘팔도짜장면’, ‘팔도왕짬뽕’, ‘막국수라면’ 등 다양한 종류의 액상스프 라면을 판매 중이다.

[TV서울] 투썸플레이스, 제철 생딸기 가득한 딸기 음료 4종 출시

[TV서울=이현숙 기자]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가 새콤달콤한 겨울 제철 생딸기를 활용한 딸기 음료 4종을 4월 말까지 한정 판매한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지난 18일부터 출시하는 이번 신제품은 생딸기에 밀크티, 엘더베리티, 아보카도 등 슈퍼푸드와 차를 접목시켜 맛과 비주얼을 한층 강화했다. ‘스트로베리 소프트 밀크티’는 딸기와 진한 밀크티가 어우러진 달콤하고 상큼한 맛이 특징이다. 음료 위에는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히 올려 디저트처럼 즐길 수 있다. 깔끔한 맛의 딸기 음료를 찾는다면 ‘베리 스트로베리 아이스티’를 추천한다. 국내에서 뷰티푸드로 각광받는 히비스커스와 미국, 유럽에서 열풍이 불고 있는 엘더베리가 블렌딩 된 차를 사용했다. 2012년 출시 이후 매해 인기가 높은 ‘스트로베리 라떼’는 올해도 선보인다. 우유와 딸기 조합이라는 기본에 충실한 맛이 호응을 얻으며 지난 해 판매량이 전년 대비 30% 넘게 신장하는 등 겨울철 대표 효자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고소한 아보카도와 딸기가 만난 ‘스트로베리 아보카도 라떼’도 출시했다. 투썸플레이스는 빨간 딸기에 녹색, 흰색 등 다양한 색상의 재료가 더해져 SNS 인증샷으로도 인기






[TV서울] '청소년 현장실습생' 법으로 보호한다 [TV서울=최형주 기자] 국회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이 18일 현장실습 청소년이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도록 하는 '직업교육훈련 촉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12월 열린 ‘바른미래당 전국 청년·대학생 위원회 워크숍’을 통해 제안된 청년들의 아이디어를 당에 제안하여 법제화 한 것이다. 최근 제주 음료공장에서 현장실습생 사망 사고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학습중심 현장실습 제도가 2018년부터 전면 도입되었고, 그 일환으로 정부는 산업체 현장실습 관리를 강화할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현장실습 시 청소년이 '근로기준법'상 근로자 지위와 권리를 충분히 보장받지 못한다면, 열악한 임금과 고용환경에 노출 될 뿐 아니라 각종 안전사고에 노출되는 관행이 되풀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개정안은 청소년의 현장실습환경을 개선하고 부당노동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현장실습 청소년에 대해서도'근로기준법'의 적용을 받도록 했다. 현장실습 청소년에게 '근로기준법'이 적용되면 만 15세 이상 18세 미만 근로자는 연소근로자로서 특별 보호 대상이 되어 근로시간은 1일에 7시간, 1주일에 40시간을 초과하지 못한다. 다만, 당사자 사이의 합의에 따라 1일에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