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1.0℃
  • 연무서울 -1.3℃
  • 박무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6.2℃
  • 구름많음울산 8.5℃
  • 박무광주 3.5℃
  • 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2.5℃
  • 제주 9.2℃
  • 맑음강화 -2.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6.5℃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중구, 지난해 세외수입 78억 징수

  • 등록 2019.02.07 10:18:57

[TV서울=신예은 기자] 중구가 지난해 세외수입 체납액 78억 6800만 원을 징수해 당초 목표액인 50억 9900만 원을 1.5배 초과 달성했다.

 

이는 세외수입 최초 체납자 명단 공개, 현장조사 등을 통한 고액 체납자 집중 관리와 문자 알림서비스와 같은 실효성 있는 징수활동이 빚어낸 성과다.

 

구는 지난해 건축이행강제금이나 지적재조사사업조정금과 같은 고액 체납 해소에 초점을 두고 강도 높은 징수활동을 벌였다.

 

특히 지난해 3월부터 1000만 원 이상 세외수입 체납자를 놓고 구사상 처음으로 '세외수입 체납자 명단 공개'절차에 들어가 11월에 이를 시행에 옮기고 현장조사로 실질적인 납세의무자를 밝히는 등 체납자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를 통해 1000만 원 이상 세외수입 고액체납 중 45억 원을 거둬들였다. 명단 공개가 임박했던 지난해 10월 말에는 지적재조사사업조정금으로 1억6500만 원을 내지 않던 체납자가 자진 납부하기도 했다. 지난해 단일 건으로 징수한 체납액 중 가장 많은 액수다.

 

역시 지난해 처음으로 시행한 문자 알림서비스도 체납 징수율 제고에 효자 노릇을 했다. 체납액수와 관계없이 체납자 전원에게 보내는 이 알림 서비스는 30만 원 미만의 소액 체납자에게 특히 위력을 보였다.

 

구 세무2과 관계자는 "소액 체납은 고의적이기 보단 체납 사실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많아 구에서 보내는 문자를 통해 이를 인지하면 납부로 이어지는 확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금융자산 압류, 부동산 공매 예고 등의 다양한 압박과 체납액 분할 납부 허용과 같은 법 테두리 내에서의 유연한 대처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지방세 외의 수입을 일컫는 세외수입은 지방자치단체가 자체 조달할 수 있는 재원이다. 주정차 위반과태료를 비롯해 도서관이나 체육시설 운영수입, 이자수입, 민원 수수료, 과태료, 도로점용료, 이행강제금 등 다양하다.

 

현재 중구의 세외수입은 구 세입 자주재원의 34%를 이룰 만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구는 올해도 세외수입 체납 징수 목표를 47억 6천만 원으로 설정하고 특별대책반 구성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체납 징수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TV서울] 국제이주공사, 미국투자이민 설명회 개최

[TV서울=최형주 기자] 31년 경력 해외 이주 전문기업 국제이주공사가 미국투자이민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2월 16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3층에서 열리며, 미국의 엑스텔 뉴욕 리저널 센터 임원인 마이클 카우프만 부사장이 참석하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엑스텔 뉴욕 리저널센터 마이클 카우프만 부사장은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인 센트럴파크타워 건설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미국투자이민 희망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설명회에서 소개될 미국투자이민 프로그램은 뉴욕 센트럴파크타워 건설 프로젝트와 뉴욕9오차드 부티크 호텔 재개발 프로젝트이다. 두 프로그램 모두 마감이 임박해 미국투자이민을 통해 최단기간으로 영주권 취득하길 희망하는 고객에게 인기가 높다. 뉴욕 센트럴파크타워는 뉴욕 맨해튼 중심가 센트럴파크 남쪽 끝에 건설되는 세계 최고층 주상복합 타워이다. CPT 건설 프로젝트는 후반부로 접어들었으며 2019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투자이민 청원서 I-526 심사 기간도 평균보다 1년 정도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따라서 투자자들이 미국 영주권을 빠르게 취득하고 투자원금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뉴욕9오차드 부






[TV서울] 미세먼지 저감 위한 '한강숲 조성 사업' 시행 [TV서울=최형주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울창한 숲을 조성하는 한강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조성되는 한강숲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으로 도로변 먼지와 분진을 막기 위하여 완충지대에 먼지 흡착능력이 뛰어난 수종을 주로 식재하는 완충숲 개념과 그늘목을 식재해 나무 그늘 쉼터를 조성하여 시민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한 이용숲 개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6개의 한강공원에 전문가 자문과 실시설계를 시행한 후 지역별 특성을 살려 특색있는 테마를 살린 한강숲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이촌한강공원 등 6개소의 한강공원에 84,000주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먼저 이촌한강공원은 동작대교에서 한강대교 인근에 기존의 대나무 녹지를 확장해 12,500주의 수목을 식재, 사계절 푸른 녹음을 즐길 수 있는 댓바람 숲을 조성한다. 광나루한강공원은 광진교에서 서울시계 인근 이팝나무 등 31,200주를 식재한다. 꽃내음이 있는 꽃그늘 자전거길 명소를 만들기 위해 광나루 자전거도로변에 이팝나무 꽃길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촌~망원한강공원을 잇는 5㎞ 구간에는 미루나무 1,000주를 식재해 고즈넉한 강변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미루나무를 테마로한 산책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