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맑음동두천 10.3℃
  • 흐림강릉 4.5℃
  • 연무서울 9.1℃
  • 연무대전 11.9℃
  • 연무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2.2℃
  • 맑음광주 14.6℃
  • 연무부산 14.5℃
  • 흐림고창 8.9℃
  • 박무제주 14.2℃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1.7℃
  • 구름조금금산 11.7℃
  • 구름많음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0.1℃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전설의 댄스 가수 박남정 “아이돌때문에 모든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이 있었다고 생각해”

  • 등록 2019.02.11 10:13:39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7일 RNX TV ‘유대영의 뮤직 토크’에서 8~90년대 ‘댄스가수’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가수 박남정의 근황을 소개했다.

일산의 한 커피숍에서 유대영 앵커를 만난 박남정은 “예전에 유앵커가 DJ 할 때 DJ 보조가방을 들고 다녔었다”고 웃으며 유대영과 30년이 넘는 우정을 자랑했다.

유대영은 박남정의 여전히 늙지 않는 외모를 부러워하며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가?”며 근황을 물었다. 이에 박남정은 “가수로서 부모로서 열심히 살았다”고 대답했다.

박남정 하면 기억나는 트레이드 춤은 본인이 직접 개발한 건가?라는 질문에는 “사실 아니다. 리허설에서 장난 삼아하던 걸 주변분들이 추천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남정은 “영화 ‘플래시 댄스’에서 스트릿 댄서들이 약 1분 정도 브레이크 댄스를 보여주는 장면이 있는데 그것을 보고 몸이 멎는듯한 느낌을 받아 춤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다”며 “많은 분들이 마이클 잭슨의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하는데 비슷한 시기지만 마이클 잭슨은 그 이후에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유대영은 “‘박남정’하면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를 떠올린다”고 하자 박남정은 “이런 말하기는 뭐하지만 ‘문워크’는 제가 한 단계 위가 아닐까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춤을 잘 추는 비결이 몸이 연체동물처럼 유연해서 그런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저는 유연하지 않다. 브레이크 댄스나 팝핀 같은 건 유연하지 않아도 된다. 현대무용이나 재즈 같은 게 정말 유연하다”고 설명했다.

또 박남정은 “최근 신곡 ‘바로 이 시간’이라는 곡을 직접 작사, 작곡했다”고 소개하며 함께 듣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유대영은 “작사 작곡한 노래 중에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은 무엇인가?”고 물었고 박남정은 “널 그리며, 비에 스친 날들 등 여러 곡을 작사 작곡했는데 그 중 ‘비에 스친 날들’에 애착이 간다”고 대답했다.

이유는 파워풀하고 기계적인 음악을 하고 싶었는데 소속사 계약이 끝나면서 가장 처음 만든 곡이 ‘비에 스친 날들’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요즘은 주로 어떤 음악을 듣는가?”는 물음에 박남정은 “OST나 마이클 잭슨 음악, 감성적이거나 아니면 반대로 아주 격렬한 음악이 좋다. 힙합이나 랩이 좋다. 요즘은 감성적인 영화음악이나 올드팝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유대영은 “음악의 선배로서 요즘 아이돌 가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박남정은 “저는 상당히 긍정적으로 본다. 아이돌 때문에 모든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대영은 “그렇긴 하지만 요즘 너무 아이돌 쪽으로 치우쳤다고 생각하지 않나?”고 말하자 박남정은 “그렇지 않다. 모두 잘하고 있는 중에 아이돌이 전 세계적으로 너무 크게 주목받다 보니 그렇게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전체적인 수준은 다 높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는 “콘서트 활동을 할 생각이다. 후진 양성이나 엔터 쪽 생각은 있지만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남정은 RNX TV 시청자들에게 “2019년 행복하시고 소원 많이 이루시고 사랑하는 사람 많이 만드시길 바란다”며 새해 인사를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TV서울] 만우절 시작될 대국민 사기극 "국민 여러분!" 꿀잼 키워드 셋

[TV서울=신예은 기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은 얼떨결에 경찰과 결혼한 사기꾼이 원치 않는 사건에 휘말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4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드라마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민 여러분!’을 주목해야 하는 꿀잼 키워드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유쾌코믹 범죄 ‘국민 여러분!’은 사기를 가업으로 삼고 있는 집안에서 태어나 단 한 번도 경찰에 잡혀본 적 없는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의 이야기다. 미소 한 번으로 상대를 사로잡는 호감 가는 외모와 비상한 머리, 그리고 번뜩이는 재치를 빛내며 속이고자 하는 인물을 뒷목 잡게 하는 화려한 스킬을 뽐낼 예정. 또한, 독특한 남성미를 가진 카사노바 찰스와 홍일점이자 연기의 달인 황승이라는 매력적인 팀원들과 작전을 꾸미고 실행하는 기상천외한 스토리로 시종일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2. 예측불가 선거 정치 드라마가 어렵다는 편견은 이제 그만! ‘국민 여러분!’은 높은 진입장벽과 진중하고 계몽적인 분위기에서 완전히 탈피한 스토리를 지향한다. 사기는 프로지만 정치와 국회의원, 그리고 선거에 대해서는 어린아이와 다름없는 정국






[TV서울] 국회 법사위, 16개 법률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여상규)는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25일, 26일 이틀간 소위원회를 통과한 법률안 9건을 의결하고, 다른 상임위원회에서 체계·자구 심사를 의뢰한 법률안 15건을 심사하여 이 중 7건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미성년자 성폭력범죄자에 대하여 특정인에의 접근금지 등 준수사항을 필요적으로 부과하고, 재범 위험성이 높은 미성년자 성폭력범죄자에 대한 일대일 전담 보호관찰관을 지정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미성년자 성폭력범죄자의 재범 위험성에 대한 국민적 불안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재정에 대한 부정청구 등을 금지하고 이로 인해 발생한 이익의 환수·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내용의 정무위원회 소관 「공공재정 부정청구 금지 및 부정이익 환수 등에 관한 법률안」, 채용시 신체적 조건과 혼인 여부 등 구직자에 대한 정보기재 요구 또는 수집을 금지하는 내용의 환경노동위원회 소관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법안소위에 이어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다만, 법안소위 통과 안건 중 몰수·추징 대상 중대범죄의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의 「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