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3℃
  • 연무대전 13.9℃
  • 연무대구 14.0℃
  • 연무울산 15.7℃
  • 박무광주 11.3℃
  • 연무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2.6℃
  • 연무제주 16.0℃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남구, 초등학교 인근 불법주정차 집중단속

  • 등록 2019.03.13 09:26:01

[TV서울=이현숙 기자] 강남구가 4월 4일까지 관내 초등학교 주변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구는 대도초논현초 등 어린이보호구역 특별관리대상인 8개 초등학교 주변 교통사고가 빈번한 등하교 시간대 위주로 단속 인력을 배치한다오전 8시부터 9시까지 집중 단속과 캠페인을 실시하며캠페인은 녹색어머니회학교 관계자구청경찰 등이 함께 가두 홍보로 진행된다구는 학교 측과 협의해 학부모가 참여하는 학생 안전지도 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불법 주정차로 적발된 차량은 즉시 과태료 부과 후 견인 조치된다어린이보호구역 내 법규 위반자에게는 도로교통법 시행령 제88조에 의거 불법 주정차 위반 8만 원속도위반 6만 원신호위반 12만 원이 부과된다일반 과태료의 2배다.

 

한편 구는 민선 7기 이후 주민 민원 해소와 교통 흐름을 위해 지역별 맞춤형 주차단속을 실시하고 있다지난해 8월부터 단속이나 견인 전 유선 통보로 자발적 차량 이동을 유도하는 선별적 사전예고 단속을 도입하고올해부터는 불법주차가 심한 혼잡지역은 단속을 강화하고 외곽지역은 선별적 단속으로 지역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단속을 실시한다단 교차로나 횡단보도,어린이보호 구역장애인 주차구역 등 주정차 절대 금지구역은 사전예고 없이 즉시 단속·견인한다.


[TV서울] '닥터 프리즈너', 작가 인터뷰 전격 공개!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주 첫 방송된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방송 이틀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하는 등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닥터 프리즈너’의 박계옥 작가가 서면인터뷰를 통해 드라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박계옥 작가는 작품의 기획부터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한 기대까지 자신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거기에 더해 첫 회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보여온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의 관전 포인트도 전했다. 그는 드라마를 기획하게 된 계기로 의사를 뒤집어서 생각해보았다고 했다. “병을 고치는 의사가 아니라 병을 만드는 의사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에서 “교도소 의료과장을 생각했고, 형집행정지가 연결되었고, 닥터 프리즈너가 되었다”고 했다. 전형적인 주인공과 다른 나이제란 캐릭터에 대해서는 “늘 정의가 승리하는 로망과 녹록치 않은 현실” 인식에서 출발했다고 했다. “반듯하지 않은 방식으로 반듯하지 않은 사람들을 이기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이며 카타르시스를 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방송 전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TV서울] 김정태 시의원, “'지방의회법' 제정으로 진정한 지방자치 시대 열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 김정태 단장(영등포2, 더불어민주당)은22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지방의회 위상정립과 지방의회법 제정 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석하여 토론회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작년 2월 8일 발의된 「지방의회법」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방의회법」을 대표발의한 전현희 국회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홍익표 민주당 간사와 서울시의회가 공동주최했고, 노웅래, 김두관, 김병관 국회의원, 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우리 시대가 진정으로 바라는 지방분권은 지방정부가 독립적으로 자생가능한 모습을 갖춰 가는 것"이라며 "지방정부를 구성하는 두 축인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 사이의 균형과 견제 없이는 이러한 의미에서의 자치와 분권을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부 토론회는 김태영 교수(경희대)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먼저 김정태 단장이 기조발제를 통해 국회에 「국회법」이 있듯이 ‘지방의회 기본법’을 지향하는 「지방의회법」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방의회법」제정이 빨리 이루어지길 바라며, 오늘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