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대문구] 불법광고물 동주민센터로 가져오세요

  • 등록 2019.04.04 11:14:51


[TV서울=신예은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쾌적한 도시경관 조성을 위해 ‘2019 전단지 등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다중밀집지역 도로변과 주택가 등지에 무단으로 부착‧살포되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정서를 해치고 있는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오는 주민에게 일정액의 보상금을 지급한다. 불법광고물 수거는 4월 10일부터 5월 1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실시된다.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주민이면 참여가 가능하며, 불법광고물을 수거한 뒤 해당 일시에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수거대상은 전단지, 청소년 유해 명함, 일반 명함 등이며, 1장당 전단지(A4 이상) 40원, 청소년 유해 명함 20원, 일반 명함 10원씩 지급한다. 보상금 한도는 1주일에 2만 원 이내다. 단, 타 시‧구에 부착‧살포된 광고물과 공공행사 광고물은 제외된다.

구는 수거된 일반 불법광고물은 그 광고주를 추적 조회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특히, 청소년 유해광고물에 대해서는 고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해 불법광고물 근절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유덕열 구청장은 “불법광고물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가 크고 청소 관리에도 어려움이 많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통해 보다 깨끗하고 쾌적한 거리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TV서울] 동대문구] 불법광고물 동주민센터로 가져오세요

[TV서울=신예은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쾌적한 도시경관 조성을 위해 ‘2019 전단지 등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다중밀집지역 도로변과 주택가 등지에 무단으로 부착‧살포되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정서를 해치고 있는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오는 주민에게 일정액의 보상금을 지급한다. 불법광고물 수거는 4월 10일부터 5월 1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실시된다.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주민이면 참여가 가능하며, 불법광고물을 수거한 뒤 해당 일시에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수거대상은 전단지, 청소년 유해 명함, 일반 명함 등이며, 1장당 전단지(A4 이상) 40원, 청소년 유해 명함 20원, 일반 명함 10원씩 지급한다. 보상금 한도는 1주일에 2만 원 이내다. 단, 타 시‧구에 부착‧살포된 광고물과 공공행사 광고물은 제외된다. 구는 수거된 일반 불법광고물은 그 광고주를 추적 조회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특히, 청소년 유해광고물에 대해서는 고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해 불법광고물 근절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유덕열 구청장은 “불법광고물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가 크고 청소 관리에도 어려움

[TV서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며느리 다 모여! 며느리 고민상담소 오픈

[TV서울=신예은 기자] 화제 속에 방송되고 있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오늘 4일 방송은 시어머니와 봄나들이를 떠난 러시아 며느리 고미호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시어머니와 함께 꽃구경하러 나선 미호는 “시어머니가 놀러 오라고 해서 가면 늘 일을 했다”며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다. 긴장과 설렘 속에 목적지에 도착한 미호와 경택의 눈앞에는 꽃밭이 아닌 비닐하우스가 기다리고 있었다. 봄나들이의 목적지는 시어머니가 다육 식물을 키우는 농원이었던 것. 더욱이 미호가 시어머니와 다육 식물을 손질하는 동안, 시어머니의 친구들이 하나둘 농원을 찾아온다. 순식간에 농원을 가득 채운 시어머니의 친구들은 미호와 포옹까지 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누지만 정작 미호는 잘 모르는 그들의 반응에 당혹스러운 상황. 여기에 시어머니의 친구들은 “며느리 밥을 먹어 보자”라며 미호에게 요리를 요구하기 시작한다. 결국 서툰 솜씨로 요리를 시작한 미호는 우여곡절 끝에 밥상을 차려내고, 식사 시간에는 미호와 경택의 2세 이야기에 지쳐간다. 평소 아들 부부에게 2세에 대한 부담을 주지 않는다고 했던 시어머니의 반응은? 이어 지난주 새롭게 등장한 리포터 박지윤의 시댁 방문기 두 번째 이야기가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