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2.8℃
  • 연무서울 9.7℃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12.1℃
  • 박무광주 9.7℃
  • 맑음부산 10.9℃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11.2℃
  • 구름조금경주시 12.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닥터 프리즈너, 수도권 16.2%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 남궁민의 공격에 궁지 몰린 김병철, 최강 빌런 최원영의 등장

- 권나라 앞에 나타난 최원영, 비릿한 미소와 섬뜩한 눈빛으로 역대급 엔딩 선사

  • 등록 2019.04.12 09:37:51

[TV서울=신예은 기자] ‘닥터 프리즈너’가 16회 연속 압도적 1위를 이어갔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15, 16회 시청률이 각각 수도권기준 13.6%, 16.2%, 전국기준 12.5%, 14.7%1를 기록하며 16회 연속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며, 수도권 기준으로는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였다.

특히, 광고 관계자들에게는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도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 16회에서 6.7%를 기록, 8일의 방송기간 중 7일 연속 해당일 전체 방송사 프로그램 중 압도적 1위를 기록하는 초강세 기조를 유지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김병철을 저격한 남궁민의 작전이 제대로 성공하면서 남궁민의 역공에 맥없이 당하는 김병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나이제, 복혜수, 오정희, 김상춘의 짜릿한 공조로 선민식은 교도소 약물의 불법 밀반출 혐의를 받고 법무부 감찰국에 끌려갔다.

선민식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감찰관이 그동안 선민식이 처방해 준 위약을 먹었다는 교도소 내 재소자들의 투서와 함께 함계장이 약을 배달하는 사진을 내밀자 더 이상 버틸 수 없었다.

선민식은 감찰관이 내민 증거자료들을 보며 김석우의 구속집행정지 기획이 본인을 잡기 위한 나이제의 미끼였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약사법 위반으로 고작 3개월 감봉 정도의 징계로 끝날 일에 나이제가 감찰국까지 동원하며 수선을 피우는 것에 의아해했다.

선민식이 감찰국에서 조사를 받는 동안 나이제는 태춘호와 김상춘의 도움으로 의료과장실에 있는 선민식의 금고를 열어 외장하드 속 VIP 명단과 파일들을 복사했다.

또한, 정식으로 신임 의료과장으로 임명된 후에는 VIP 재소자들이 있는 특별사동을 돌며 본격적으로 서서울 교도소 장악에 나섰다.

한편 나이제의 맹공에 주저앉는 듯했던 선민식도 반격을 모색했다.

감찰 조사에서 풀려나온 선민식은 나이제의 과거 행적을 조사했고 지난 3년간 나이제가 접견했던 재소자들 중 김상춘과 정민제 의원을 제외하고 100% 형집행정지를 받고 나갔으며, 그 중 사람이 죽은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선민식은 나이제에 대한 자료를 들고 이재준을 찾아가 나이제가 정민제를 만났었다는 사실을 말했다. 또한 과거 허위진단서로 정민제를 저격한 것이 선민식이 아니라 이재준이라는 사실을 나이제가 알고 있을 지도 모른다며 이재준을 부추겼다.

그 시각 선민식의 외장하드에서 꺼낸 한빛의 화상접견 영상을 보고 있던 한소금은 한빛과 이재준이 화상접견을 하는 장면을 보게 됐다. 영상을 보던 한소금이 놀란 순간 이재준이 한소금의 눈 앞에 나타났다.

어둠 속 서서히 드러난 이재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극대화시켰고 그의 비릿한 미소와 섬뜩한 눈빛이 공포심을 유발하며 역대급 엔딩을 선사했다.

나이제의 목표가 선민식이 아니라 이재준일 수도 있는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젠틀한 겉모습 속에 감춰 있던 이재준의 어두운 이면이 서서히 드러나며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닥터 프리즈너’ 17, 18회는 오는 17일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TV서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 엄마 김해숙의 전화 한 통에 혼비백산?!

[TV서울=신예은 기자] 김해숙의 전화 한 통이 유선의 가슴을 철렁 내려앉게 한다. 이번 주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 15, 16회에서는 엄마 김해숙과 큰딸 유선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드는 사건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트릴 예정이다. 앞서 박선자는 강미선의 딸이자 자신의 손녀인 정다빈으로 인해 한차례 갈등을 겪었다. 워킹맘인 강미선을 대신해 그녀가 손녀를 돌보고 있던 때 정다빈이 다치게 됐던 것. 이에 강미선은 시댁 식구들 앞에서 엄마에게 그동안 쌓아왔던 속상한 마음을 표출했고, 딸의 말에 상처를 받은 박선자의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장모님 달래기 작전’을 펼친 사위 정진수의 활약으로 두 모녀가 화해하게 돼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더한 가운데 또다시 이들에게 위기가 닥쳐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든다고. 공개된 사진 속 전화를 받고 있는 강미선의 표정은 걱정과 충격이 한가득 담겨있다. 또한 엄마를 부둥켜안은 그녀와 진이 빠진 듯 딸에게 몸을 기댄 박선자의 모습에선 이들에게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음을 짐작케 한다. 특히 이날 두 모녀에게 일어난 사건은 다른 가족들에






[TV서울]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지방의회다운 지방의회를 만들자” [TV서울=이천용 기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이 12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지방의회 위상정립을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정부가 지난 3월 29일 국회에 제출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중 지방의회 위상정립을 위한 정책뱡향을 논의하고 조속한 개정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서울시의회와 홍익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정병국 국회의원(바른미래당), 김광수 국회의원(민주평화당), 심상정 국회의원(정의당)이 공동주최한다. 서윤기 운영위원장(서울시의회)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하며, 김정태 서울특별시의회 지방분권TF 단장이 기조발제를 한다. 이어 최순영 前 국회의원(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최봉석 교수(동국대 법학과), 최환용 법제연구원 부원장 등이 지방의회 위상정립을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하는 서울특별시의회 지방분권TF는 2016년 10월, 신원철 의장을 제9대 지방분권TF단장으로 하여 출범했다.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자치입법권 강화’, ‘지방의회 예산편성의 자율화’ 등 지방의회 위상정립을 위한 지방분권 7대과제를 선정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