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18.9℃
  • 박무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8.2℃
  • 흐림제주 18.5℃
  • 맑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7.5℃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대문구, 18일 ‘2019 구민 한마음 걷기의 날’ 개최

  • 등록 2019.05.15 16:08:02

 

[TV서울=이현숙 기자] 동대문구가 이달 18일 오전 7시,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숲(청량리동 소재)에서 ‘구민 한마음 걷기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홍릉숲은 44만㎡의 면적에 다양한 종류의 나무를 비롯해 수많은 식물들이 식재돼 있어 도심 속 오아시스로 불리며, 그 안에 조성된 산책로는 자연의 향기를 맡으며 여유롭게 걷기에 좋은 길로 유명하다.

이번 행사는 동대문구체육회가 주최하고, 동대문구와 한국마사회 동대문지사, 우리은행 동대문구청지점, 동아제약 등 지역 기업체 6곳이 후원한다.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참가자들은 다 같이 홍릉숲 산책로 3km를 걷는다. 국립산림과학원 입구를 출발해 내부 산책로를 따라 걷다가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순환형 코스로, 비탈이 심하지 않아 남녀노소 모두 쉽게 걸을 수 있다. 참가비는 없다.

 

행사는 뽀빠이 이상용의 사회로 진행되며, 30분에서 1시간 가량 소요되는 ‘다함께 걷기’에 이어 △색소폰 연주 △벨리댄스 및 초청가수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펼쳐진다.

특히, 참가자 전원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고, 추첨을 통해서 △냉장고 △세탁기 △TV △자전거 △이불 등 다양한 경품도 증정한다.

 

동대문구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주민들 간의 화합을 도모하고 주민들의 건강도 증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많은 주민들께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걷기의 날 행사에 참가하셔서 상쾌한 공기 마시며 여유로운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