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18.1℃
  • 맑음대전 19.5℃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5℃
  • 맑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휴문화 한마당, 숲교육 어울림 행사' 개최

  • 등록 2019.05.22 10:02:07

 

[TV서울=신예은 기자]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기념해 아이들과 함께 숲의 소중함을 깨닫고 일상의 스트레스를 치유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휴문화 한마당, 숲교육 어울림 행사'가 오는 24일부터 3일간 서울 양재 시민의 숲 일원에서 펼쳐진다.

 

산림청은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맞이해 나무와 숲이 우리에게 주는 혜택을 올바로 알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휴문화 한마당 및 숲교육 어울림 행사'를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양재 시민의 숲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올해로 6주년을 맞은 '숲교육 어울림' 행사와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의 '제8회 휴문화 한마당' 행사를 통합한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로, 도시인에게 다소 생소한 숲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리고, 각기 다른 매력의 전국 20여 휴양림과 30여 숲단체가 참가해 평소 접하기 힘든 알찬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첫째 날인 24일에는 산림청 박종호 차장 등 내빈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개막 축하행사가 시민의 숲 메인무대에서 펼쳐진다. 축하행사에는 초청 공연을 비롯한 다문화 어린이합창단 '아름드리' 특별공연 등 아름다운 무대와 퍼포먼스가 꽃향기 가득한 양재 시민의 숲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26일까지 3일간 펼쳐지는 이번 숲문화 축제는 양재 시민의 숲 일원을 '쉬어가는 숲', '어울리는 숲', '뛰어노는 숲', '숲해설 경진대회장' 등 4색4숲 구역으로 나눠, 전국 20여 휴양림과 30여 숲단체가 참여한 숲홍보관과 체험관 등 이색 테마섹션을 운영해, 서울 도심에서 산림의 소중함과 숲의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게 기획한 것이 특징이다.

 

'쉬어가는 숲'은 한국의 숲문화를 개척한 30년간의 휴양림 역사가 생생하게 담긴 '국립자연휴양림 홍보관'과 '산림 교육(치유) 홍보관'이 운영된다. 또, 숲을 다룬 영화를 상영하는 '포레스트 시네마'와 ‘숲 속 음악회', '숲 체험부스' 등 다양한 문화컨텐츠와 체험을 즐기며 정부의 산림정책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어울리는 숲'에서는 가족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숲 체험 프로그램들과 숲 사랑 작품 공모전도 진행된다.

 

'뛰어노는 숲'은 인공 암벽 등반과, 응급처치체험, 나만의 한지나무시계 만들기, 숲놀이터 등 숲속 자연 놀이터와 자연물을 활용한 만들기 체험 섹션이다. 특히 '숲 밧줄 놀이'는 액션영화 주인공처럼 숲과 밧줄을 활용한 U라인, V라인과 짜릿한 '짚라인'을 모두 즐길 수 있어, 이번 축제의 핫플레이스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숲문화축제의 일환으로 '제13회 전국 산림교육전문가 숲교육 경연대회'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오는 24일부터 3일간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양재 시민의 숲에서 진행된다. 액티비티 체험 사전접수와 숲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행사 홈페이지(letsgoforest.promo.kr)나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휴어울림페스티벌2019’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한편, 산림청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숲교육 어울림 행사'와 '휴문화 한마당' 행사를 매년 개최해, 산림전문 정보를 공유하며 다양한 주제와 콘텐츠로 숲의 가치와 산림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게 하고, 숲과 더불어 힐링하는 휴양림 문화를 대중화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이번 축제는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기념해, 국민들에게 그동안 숨은 숲의 가치와 필요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가족과 사랑하는 연인, 친구와 함께 축제에 참여해 숲이 주는 다양한 혜택을 체험하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TV서울]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휴문화 한마당, 숲교육 어울림 행사' 개최

[TV서울=신예은기자]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기념해 아이들과 함께 숲의 소중함을 깨닫고 일상의 스트레스를 치유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휴문화 한마당, 숲교육 어울림 행사'가 오는 24일부터 3일간 서울 양재 시민의 숲 일원에서 펼쳐진다. 산림청은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맞이해 나무와 숲이 우리에게 주는 혜택을 올바로 알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휴문화 한마당 및 숲교육 어울림 행사'를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양재 시민의 숲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올해로 6주년을 맞은 '숲교육 어울림' 행사와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의 '제8회 휴문화 한마당' 행사를 통합한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로, 도시인에게 다소 생소한 숲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리고, 각기 다른 매력의 전국 20여 휴양림과 30여 숲단체가 참가해 평소 접하기 힘든 알찬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첫째 날인 24일에는 산림청 박종호 차장 등 내빈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개막 축하행사가 시민의 숲 메인무대에서 펼쳐진다. 축하행사에는 초청 공연을 비롯한

[TV서울] 은평구, 서울시 드림스타트 실무자들과 나눔의 장 마련

[TV서울=이천용 기자]은평구(구청장 김미경) 드림스타트는 지난 5월 16일 은평 역사 한옥 박물관에서 ‘2019년 서울시 멘토-멘티 워크숍’을 개최했다. 2013년, 2015년에 이어 2018년도 드림스타트 서울시 멘토기관으로 선정돼 개최하게 된 이번 워크숍은 용산구 외 7개 서울시 자치구 드림스타트 담당 공무원과 아동통합사례관리사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힐링과 나눔의 현장이었던 멘토-멘티 워크숍은 은평구 드림스타트의 특화사업에 대한 소개와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을 맞춤형으로 사례관리하고 있는 현장 실무자들의 경험 및 딜레마에 대해 이야기하며 서울시 드림스타트의 거점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업무소진 예방을 위한 스트레스 해소 강의, 은평의 역사와 한옥을 엿볼 수 있는 한옥박물관 관람, 북한산을 거닐며 느끼는 숲 속 치유 프로그램들이 진행되면서 자연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각 자치구 드림스타트 실무자들이 화합하고 재충전의 시간들을 보냈다. 이번 워크숍에 참가했던 멘티 기관의 실무자는 “은평구 드림스타트만의 특화사업에 대하여 알게 되고, 이를 지역에 맞게 변형해 적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들이 떠오른 유익한 시간들이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






[TV서울] 서울시의회 자정노력, 전국으로 확대된다 [TV서울=이현숙기자]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가 제안한 ‘지방의회 자정노력’이 전국시도의회에서 추진된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개최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4회 임시회’에서 서울시의회가 제안한 ‘전국시도의회 책임성·청렴성 강화를 위한 자정노력 결의안’을 공식안건으로 상정, 만장일치로 의결하고 통과시켰다. 의결에 앞서 신원철 의장은 “지방의회 위상정립은 제도개선이나 권한강화를 무조건 요구한다고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며 “지방의회 스스로 책임감 있는 자정노력을 통해 시민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고 사회적 지지를 확보해야지만 비로소 지방분권 실현과 지방의회 위상정립이 가능하다”고 자정노력 결의안을 제안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의결된 ‘전국시도의회 책임성·청렴성 강화를 위한 자정노력 결의안’은 지난 4월 26일 발표된 서울시의회의 ‘자정노력 결의안’을 기반으로 전국시도의회 스스로 지방의회 인식개선의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시민사회에 전국시도의회의 진정성과 의지를 알리고,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자정 목소리를 담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정책지원 전문인력, 공무국외연수 개선, 지방의원 겸직제한, 영리행위 금지, 의정비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