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18.9℃
  • 흐림강릉 16.9℃
  • 서울 19.2℃
  • 흐림대전 18.9℃
  • 대구 18.3℃
  • 울산 19.0℃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7.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성북구, 마을복지 향상 위한 종암e샵 오픈

  • 등록 2019.06.07 12:15:31

 

[TV서울=변윤수 기자] 지난 3일 지역 주민의 복지를 위한 종암e샵이 성북구 종암동주민센터에서 오픈했다.

 

종암e샵은 종암동복지협의체 주관으로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각 가정에 쓰지 않는 물품을 기부 받고, 이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모인 수익금은 전액 독거어르신 및 저소득가정, 사례관리 대상자를 위한 복지기금으로 후원되며, 종암동의 복지향상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주민들이 문구류, 식료품, 의류 등 다양한 물품을 기부하고, 오픈 첫날 매장을 찾아 진열된 물건을 구경하고 구입했다. 종암e샵은 무인결제시스템으로 판매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직원 없이 구매자가 원하는 물건을 선택한 후 기금함에 해당 금액을 넣으면 결제가 완료된다.

 

그리고 제품들은 중고가 아닌 새 제품만 후원받아 진열되며, 소비자가 믿고 살 수 있도록 복지협의체 위원들이 수시로 관리할 예정이다.

 

정세균 종암동복지협의체 위원장은 “주민들이 함께 뜻을 모아 시작한 사업인 만큼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바라며, 각 가정에 쓰지 않는 새 제품을 많이 기부하셔서 종암동 복지발전에 동참해주었으면 한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주민이 중심이 되어 이루어지는 만큼 많은 참여가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종암e샵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종암동주민센터(02-2241-5844)로 문의하면 된다.

 


[TV서울] 성북구, 마을복지 향상 위한 종암e샵 오픈

[TV서울=변윤수 기자]지난 3일 지역 주민의 복지를 위한 종암e샵이 성북구 종암동주민센터에서 오픈했다. 종암e샵은 종암동복지협의체 주관으로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각 가정에 쓰지 않는 물품을 기부 받고, 이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모인 수익금은 전액 독거어르신 및 저소득가정, 사례관리 대상자를 위한 복지기금으로 후원되며, 종암동의 복지향상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주민들이 문구류, 식료품, 의류 등 다양한 물품을 기부하고, 오픈 첫날 매장을 찾아 진열된 물건을 구경하고 구입했다. 종암e샵은 무인결제시스템으로 판매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직원 없이 구매자가 원하는 물건을 선택한 후 기금함에 해당 금액을 넣으면 결제가 완료된다. 그리고 제품들은 중고가 아닌 새 제품만 후원받아 진열되며, 소비자가 믿고 살 수 있도록 복지협의체 위원들이 수시로 관리할 예정이다. 정세균 종암동복지협의체 위원장은 “주민들이 함께 뜻을 모아 시작한 사업인 만큼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바라며, 각 가정에 쓰지 않는 새 제품을 많이 기부하셔서 종암동 복지발전에 동참해주었으면 한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주민이 중심이 되어 이루어지는






[TV서울] 여명 시의원,‘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와 개선 방향’ 토론회 개최 [TV서울=이천용기자]서울시의회 여명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이 오는 5일 수요일 오후 4시 서울시의회의원회관 제1대회의실에서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와 개선 방향’ 토론회를 주관한다. 여명 의원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에 대한 토론회로, ‘사회과 교과서의 내용에 있어서의 위헌성 여부’ ‘교육부가 입찰을 통해 선정하는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시장의 공정성 여부’ 등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현진권 자유경제포럼 대표가 사회자로 나서며 발제는 초등 국정교과서의 위헌성으로 헌법재판소에 위헌 소송중인 전 헌법재판소 공보관 배보윤 변호사가 맡았다. 또 김정욱 기회평등학부모연대 대표,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 교수, 여명 의원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여명 의원은 “보수 세력이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결과 교육부-각 지역 교육청이 99도 왼쪽으로 기울어진 교육 현실이다. 이런 구조에서 교과서 내용의 편향성을 지적해도 공허한 메아리로 돌아올 뿐이다. 이제 대한민국 교육이 의지할 것은 우리 헌법과 공정한 시스템 뿐”이라며 “얼마 전 한 변호사 단체에서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의 위헌적 요소들에 대해 헌재에 위헌소송을 걸었다. 그 이야기를 들어보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