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17.1℃
  • 흐림서울 23.5℃
  • 대전 19.1℃
  • 대구 19.3℃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9.9℃
  • 박무부산 19.6℃
  • 흐림고창 19.4℃
  • 흐림제주 18.8℃
  • 흐림강화 22.8℃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4℃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보훈청,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나라사랑 시구 실시

  • 등록 2019.06.07 16:05:42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보훈청(청장 오진영)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5일과 6일 양일간 국가유공자 2분을 모시고 나라사랑 시구를 실시했다.

 

이번 시구는 호국보훈의 달 및 현충일을 맞이해 프로야구 경기에 국가유공자를 시구자로 나서게 함으로써 6월 호국보훈의 달의 추모와 감사 분위기를 널리 홍보하자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6월 5일 오후 6시 30분 고척 스카이돔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 측 시구자로 나서는 윤두호 어르신은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전사자 故 윤영하 소령(충무 무공훈장)의 아버지이자, 제2연평해전일의 정확히 32년 전 북한 간첩선을 나포해 인헌 무공훈장을 받았다.

 

한편 6월 6일 오후 2시 잠실야구장 경기에서 LG 트윈스 측 시구자로 나서는 이찬호 병장은 2018년 8월 18일 K-9자주포 폭발 사건 희생자로, 당시 입은 전신화상으로 목숨과 배우의 꿈이 위태로워졌지만 아픔을 딛고 재기해 기부와 봉사를 실천하는 등 사람들에게 희망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서울보훈청은 나라사랑 시구 외에도, 한강방어선 전투지 재현 걷기대회, 625인의 보훈어벤져스, 서울보훈대상, 나라사랑 보훈 음악회 등 호국보훈의 의미를 알리기 위한 행사와 홍보를 앞으로도 추진한다.

 


[TV서울] 서울보훈청,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나라사랑 시구 실시

[TV서울=변윤수기자]서울보훈청(청장 오진영)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5일과 6일 양일간 국가유공자 2분을 모시고 나라사랑 시구를 실시했다. 이번 시구는 호국보훈의 달 및 현충일을 맞이해 프로야구 경기에 국가유공자를 시구자로 나서게 함으로써 6월 호국보훈의 달의 추모와 감사 분위기를 널리 홍보하자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6월 5일 오후 6시 30분 고척 스카이돔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 측 시구자로 나서는 윤두호 어르신은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전사자 故 윤영하 소령(충무 무공훈장)의 아버지이자, 제2연평해전일의 정확히 32년 전 북한 간첩선을 나포해 인헌 무공훈장을 받았다. 한편 6월 6일 오후 2시 잠실야구장 경기에서 LG 트윈스 측 시구자로 나서는 이찬호 병장은 2018년 8월 18일 K-9자주포 폭발 사건 희생자로, 당시 입은 전신화상으로 목숨과 배우의 꿈이 위태로워졌지만 아픔을 딛고 재기해 기부와 봉사를 실천하는 등 사람들에게 희망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서울보훈청은 나라사랑 시구 외에도, 한강방어선 전투지 재현 걷기대회, 625인의 보훈어벤져스, 서울보훈대상, 나라사랑 보훈 음악회 등 호국보훈의 의미를 알리기 위한 행사와






[TV서울] 여명 시의원,‘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와 개선 방향’ 토론회 개최 [TV서울=이천용기자]서울시의회 여명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이 오는 5일 수요일 오후 4시 서울시의회의원회관 제1대회의실에서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와 개선 방향’ 토론회를 주관한다. 여명 의원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에 대한 토론회로, ‘사회과 교과서의 내용에 있어서의 위헌성 여부’ ‘교육부가 입찰을 통해 선정하는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시장의 공정성 여부’ 등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현진권 자유경제포럼 대표가 사회자로 나서며 발제는 초등 국정교과서의 위헌성으로 헌법재판소에 위헌 소송중인 전 헌법재판소 공보관 배보윤 변호사가 맡았다. 또 김정욱 기회평등학부모연대 대표,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 교수, 여명 의원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여명 의원은 “보수 세력이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결과 교육부-각 지역 교육청이 99도 왼쪽으로 기울어진 교육 현실이다. 이런 구조에서 교과서 내용의 편향성을 지적해도 공허한 메아리로 돌아올 뿐이다. 이제 대한민국 교육이 의지할 것은 우리 헌법과 공정한 시스템 뿐”이라며 “얼마 전 한 변호사 단체에서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의 위헌적 요소들에 대해 헌재에 위헌소송을 걸었다. 그 이야기를 들어보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