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6℃
  • 흐림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20.3℃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절대그이, 여진구, 심장 따뜻 ‘좋은 남자 어록 BEST5’

  • 등록 2019.06.11 10:44:56

 

 

[TV서울=신예은 기자]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 여진구가 진솔한 목소리로 전하는 무조건적이고, 솔직한 ‘사랑의 언어’들이 은은한 감동과 달콤한 떨림을 선사하고 있다.

‘절대그이’는 상위 0.001% 재벌가의 주문으로 만들어진 비밀스러운 연인용 로봇이 사랑에 상처받은 특수 분장사에게 불시착하면서 벌어지는 SF인 척하는 로맨틱 멜로다. 여진구는 오직 ‘사랑’을 쏟아내기 위해 프로그래밍 된 휴머노이드 영구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여진구는 ‘사랑’을 탐구하는 ‘감성적 로봇’을 열연하며 재지 않는 마음, 조건 없는 고백을 시전, 심금을 울리고 있다. 이와 관련 삭막한 어른들의 세계에 일침을 놓고, 나쁜 남자-나쁜 여자들의 기를 죽이는 여진구의 순도 높은 진심으로 가득 찬 ‘Love 어록’들을 정리해봤다.


● 사랑 탐구자 여진구의 순수 어록 #1. “저한테 여자는 이 여자 하나입니다”

‘절대그이’ 3회에서 영구(여진구)는 첫 키스를 나눈 엄다다(방민아)를 ‘여자친구’로 인식, 곧바로 “저한테 여자는 이 여자(엄다다) 하나입니다”라는 ‘민들레 사랑’에 돌입했다. 이어 엄다다 앞에서 무릎을 꿇고 눈을 맞추며 “책임은 내가 질게. 여자 친구는 그냥, 나만 바라봐”라는 고백으로 ‘예측불허 로맨스’의 시동을 걸었다.


● 사랑 탐구자 여진구의 순수 어록 #2. “유치하지 않아… 그게 사랑이야”

‘절대그이’ 7회에서 영구는 ‘변하지 않는 사랑’을 원했다며 자조하는 엄다다에게 “유치하지 않아. 한 번 누군가에게 마음을 주면, 끝까지 바라보는 게 당연한 거야. 그게, 사랑이야”라고 말해, 상처받은 엄다다의 마음을 위로했다.


● 사랑 탐구자 여진구의 순수 어록 #3. “그냥 내 사랑을 받기만 하면 돼!”

‘절대그이’ 9회에서 영구는 ‘체험판’에 이어 ‘연애 정식판’에 돌입한 엄다다에게 더욱 직설적인 사랑 고백을 펼쳤다. 영구는 “오늘부터 여자 친구는 내가 주는 사랑을 그냥 받기만 하면 돼. 난, 그러기 위해서 태어난 연인용 로봇이니까”라는 자신의 사명을 발표하며 기쁜 미소를 머금었다.


● 사랑 탐구자 여진구의 순수 어록 #4. “나, 여자 친구를 피하고 싶지 않아”

‘절대그이’ 12회에서 영구는 7년 동안 사귀었던 마왕준(홍종현)에게 한 번 더 큰 상처를 입은 엄다다가 일부러 독한 말을 하며 자신마저 밀어내자 “난 화 안 나는데. 나, 여자 친구를 피하고 싶지 않아, 밀어내고 싶지도 않고”라며 또렷하게 눈을 맞춰왔다. 더불어 “여자친구가, 날 좋아하지 않아도 상관없어. 내가 여자 친구를 사랑하면 되니까”라는 순수한 진심으로 엄다다의 닫혔던 마음을 서서히 열기 시작했다.


● 사랑 탐구자 여진구의 순수 어록 #5. “여자 친구, 이제 나 좀 봐주면 안 돼?”

‘절대그이’ 14회에서 영구는 프로그래밍 되어 있지 않은 ‘사랑받고 싶다’는 감정에 사로잡혔고, 이것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표현했다. 심지어 무조건 바다로 향했던 영구는 “여자 친구, 이제 나 좀 봐주면 안 돼?”라며 직설적인 물음과 “나, 사랑받고 싶어졌어”라는 그대로의 진심을 표현해 엄다다를 떨리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여진구는 ‘사랑을 배우는 로봇’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의 감정선을 끊임없는 고민과 의논을 통해 완성해냈다”라며 “사랑을 주기만 하는 루틴에서 벗어나, 사랑을 원하기 시작한 여진구는 더욱 예측 불가능한 ‘러브 급행열차’에 탑승하게 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절대그이’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TV서울] 서울시, 장애인 지역통합 시민옹호활동가 '옹심이' 165명 활동 개시

[TV서울=변윤수 기자]자립생활을 원하는 장애인이 늘어나고 있지만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살아가기에는 여전히 불편한 현실을 개선하고 장애인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동네 주민들이 ‘장애인 지역통합 시민옹호활동가’(이하 시민옹호활동가), 일명 ‘옹심이’로 나선다. ‘옹심이’는 ‘장애인을 옹호하는 마음(심)을 나누는 사람들(이)’을 뜻한다. 서울시와 서울시복지재단은 서울시내 장애인복지관과 함께 장애인 지역통합을 위한 시민옹호활동가 육성사업을 추진하던 중 지난 3~5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옹호활동가를 공개 모집했으며, 최종 165명을 선발하여 12일 오후 발대식을 열고 위촉장을 수여한다. 이번에 선발된 시민옹호활동가 165명은 관악구, 도봉구, 강동구, 은평구, 중랑구, 성북구, 구로구, 강북구, 동작구 등 9개 자치구 주민들이며, 남성(32명, 19.3%)과 여성(133명, 80.7%), 비장애인(158명, 95.7%)과 장애인(7명, 4.3%)이 고루 분포되어 있다. 이들은 5~6월 관악구장애인종합복지관, 도봉장애인종합복지관, 서부장애인종합복지관, 서울시립남부장애인종합복지관,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강북장애인종합복지관, 성프란치스꼬장애인복지관, 성북






[TV서울] 서울시‧수자원공사,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국제 심포지엄 개최 [TV서울=변윤수기자]서울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스마트 도시홍수 관리 국제 심포지엄’을 12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개최한다. ‘스마트 도시홍수관리기술’은 ‘고정밀 강우 관측기술’로 취득한 강우정보를 도시의 배수시스템인 하수도 등과 연계해 돌발적인 도시홍수에 대응하는 기술이다. 심포지엄에는 한국, 일본, 미국, 영국 등 국내외 전문가들과 서울시, 환경부, 수자원공사 관계자가 함께 참석해 각국의 도시홍수 관리를 위한 최신 연구정보를 공유한다. 심포지엄에서는 국내‧외에서 국지성 호우관측에 효과적인 고정밀 레이더를 활용한 강우관측‧예측의 정확도 개선 사례 및 인공지능(AI)기반 도시침수 위험예측 기술 등을 소개하고, 전문가들이 이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한다. 일본 교토대학교 방재연구소에서 집중호우 및 도시지역 홍수범람 모델링 기술에 대해 발표하며, 미국 아이오와(Iowa) 대학에서 레이더를 기반으로 정량적인 강우추정 기법을 소개한다. 영국 브리스톨(Bristol) 대학에서 기상레이더를 활용한 강우예측 사례를 발표하며, 경북대 이규원 교수는 소형 레이더망을 활용한 서울시 침수분석 사례를, 이화여대 박선기 교수는 정량적 강우예측 개선기법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