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1.8℃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19.4℃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영사관 사칭 보이스피싱 조심하세요"

  • 등록 2019.06.11 12:54:27

[TV서울=변윤수 기자] 최근 영사관 등 한국 정부기관을 사칭해 개인 정보나 금융 정보 도용을 노리는 보이스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한인들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시애틀총영사관은 10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뉴욕과 뉴저지 지역 한인 유학생들과 재외동포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를 걸어 주미 한국영사관 직원이라고 밝힌 뒤 국제범죄 등에 연루되어 있다면서 개인 신상 정보를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보이스 피싱범들은 타지역 번호가 아닌 해당 지역번호, 즉 시애틀지역은 206, 425, 360 등 번호와 자동응답기능을 사용해 '9번을 누르면 담당직원이 연결되고, 영사관 직원임을 밝히며 '출국금지' '국제범죄연루' 등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하며 당장 벌금을 내지 않으면 체포될 수 있다고 협박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영사관측은 "이들은 이같은 속임수로 은행계좌 정보를 빼내 돈을 가로채는 전형적인 전화 금융사기 수법을 이용하고 있다"며 "영사관 등 정부기관은 절대로 이메일이나 전화로 개인신상정보나 은행 계좌번호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제공=조이시애틀(제휴)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6.15 남북정상회담 19년 특별좌담 참석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국회본관 3층 별실에서 열리는 ‘6.15 남북정상회담 19년 특별좌담’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어제 밤 늦은 시간에 이희호 여사님께서 소천하셨다. 무거운 마음이다. 저 뿐만 아니라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의 마음도 그럴 것”이라면서 “이희호 여사님께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이 자리를 빌려 바치고 싶다. 이희호 여사님께서 부디 영원한 동지이자 동행자, 김대중 대통령님 곁에서 편히 잠드시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며 이희호 여사의 명복을 빌었다. 문 의장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정의,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생명을 바쳐 함께 하셨다”며 “제가 반평생 동안 지켜본 두 분의 삶은 그 자체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주셨다. 이희호 여사님 또한 상상할 수 없는 만큼의 큰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이겨내셨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두 분이 함께 만들어온 위대한 시대였고, 우리는 계속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여사님께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고 했다. 이날 좌담회 주제인 남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6.15 남북정상회담 19년 특별좌담 참석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국회본관 3층 별실에서 열리는 ‘6.15 남북정상회담 19년 특별좌담’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어제 밤 늦은 시간에 이희호 여사님께서 소천하셨다. 무거운 마음이다. 저 뿐만 아니라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의 마음도 그럴 것”이라면서 “이희호 여사님께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이 자리를 빌려 바치고 싶다. 이희호 여사님께서 부디 영원한 동지이자 동행자, 김대중 대통령님 곁에서 편히 잠드시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며 이희호 여사의 명복을 빌었다. 문 의장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정의,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생명을 바쳐 함께 하셨다”며 “제가 반평생 동안 지켜본 두 분의 삶은 그 자체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주셨다. 이희호 여사님 또한 상상할 수 없는 만큼의 큰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이겨내셨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두 분이 함께 만들어온 위대한 시대였고, 우리는 계속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여사님께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고 했다. 이날 좌담회 주제인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