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9℃
  • 구름조금강릉 21.2℃
  • 맑음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3.8℃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0.2℃
  • 구름조금광주 21.8℃
  • 흐림부산 21.8℃
  • 맑음고창 22.9℃
  • 흐림제주 22.0℃
  • 맑음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2.1℃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양민규 시의원,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출연

  • 등록 2019.07.04 09:59:20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양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4)은 3일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1년여 간의 의정활동을 돌아보고 서울시의 주요 현안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일구 앵커가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tbs FM에서 진행하는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좋은 음악과 꼭 알아야 하는 뉴스를 결합해 청취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취지의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많은 청취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tbs FM 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양민규 시의원은 서울시의원에 대해 잘 모르는 시민들을 위해 기획된 코너인 ‘느그 동네 시의원 뭐하시노’라는 프로그램에 장상기 시의원(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서6)과 함께 출연해 서울시의회에 대해 소개하고 실시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양 의원은 지난 제286회 임시회 때 시정질문한 사안에 대해 “금지와 규제의 목적보다는 한강시민공원이 깨끗한 환경으로 잘 보존되고, 시민들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강사업본부가 제 역할을 하도록 주문했다”며 “기존 하천법에 의해서 한강공원이 이용 및 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의회의 개혁 부분에 대해 “오래된 잘못된 관행들과 법규에 묶여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부분이 많기에,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이를 위해 낡은 관행 타파와 제도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지역주민들의 민원을 듣는 시간에는 대림동 주차단속문제에 대해 “자치구에서는 단속을 할 때 시민들이 공감하고 납득할 수 있는 단속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며, 지역사정은 주차장이 현실적으로 부족하기에 불법주차를 할 수 밖에 없다”며 “자치구에서 주차문제 개선이 이루어 질 수 있게 같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생방송 후, 양 의원은 “문자와 카카오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자 및 청취자와 소통하며 방송하는 것이 처음이었는데 재밌고 유익한 경험이었다”며 “남은 임기 기간에도 여러 현장을 직접 돌아보며 현장에서 답을 찾는 ‘현장중심’ 시의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여야, 4차 추경안 합의··· 통신비 선별 지급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2일 통신비를 나이에 따라 선별 지원하고 중학생도 아동특별돌봄비를 지급하기 하는 등 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합의했다. 정부와 민주당은 당초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을 지급하겠다는 안을 발표했지만, 국민의힘이 실효성이 적고 더 급한 쪽에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을 받아들여 연령대별 선별 지원으로 선회했다. 여야는 통신비 2만원 지급 대상을 ‘16세 이상 34세 이하 및 65세 이상’으로 결정함에 따라 9,289억원으로 편성됐던 통신비 지원 예산은 5,300억원이 줄어들게 됐다. 통신비 선별지원으로 인해 확보된 예산은 ‘아동 특별돌봄 지원금’ 지원 확대에 쓰이게 된다. 정부는 코로나19 경제대책의 일환으로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에 1인당 20만원씩 특별돌봄 지원금을 지원해왔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제안을 받아들여 특별돌봄 지원금을 중학생까지 확대해 15만원을 지급하고, 기존에 개인택시 기사에게만 지급하기로 했던 긴급재난지원금을 법인택시 기사들에게도 지급하기로 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제안을 대폭 수용한 데에는 추선 전 재난지원금이 필요한 이들에게 지급되려면, 4차 추경안이 22

오영훈 의원,“국가정책사업, 일방적 추진 안돼”

[TV서울=나재희 기자] 국가정책사업에 대해서도 해당 지역주민들과 지방의회가 공동으로 요청하면 주민투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은 22일 국가정책사업에 대해서 빈번히 발생하는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해당 지역의 주민과 의회의 청구가 있을 시 국가가 추진하는 정책에 대해 주민투표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쌍방향 ‘주민투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그간 국가정책 추진 과정에 있어, 해당 지역주민들의 의견이 객관적이고 합리적으로 수렴되지 않아 수많은 갈등을 빚어왔다. 제주 지역에서도 강정해군기지 건설을 둘러싸고 10년 넘게 갈등이 계속되고 있어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현행 ‘주민투표법’은 지방자치단체의 주요결정사항에 대해서는 요건을 갖춘 주민청구 또는 지방의회의 재적의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의원 2/3 이상의 찬성으로 청구할 경우, 주민투표를 실시할 수 있게 되어있다. 하지만 국가정책에 대해서는 중앙행정기관의 장에게만 주민투표를 실시할 권한을 일방적으로 부여하고 있다. 이로 인해 실제 국가정책으로 영향을 받는 지역 주민 사이에 갈등이 발생해도 지방자치단체나 지방의회에서 이를 해결할 뚜






정치

더보기
여야, 4차 추경안 합의··· 통신비 선별 지급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2일 통신비를 나이에 따라 선별 지원하고 중학생도 아동특별돌봄비를 지급하기 하는 등 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합의했다. 정부와 민주당은 당초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을 지급하겠다는 안을 발표했지만, 국민의힘이 실효성이 적고 더 급한 쪽에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을 받아들여 연령대별 선별 지원으로 선회했다. 여야는 통신비 2만원 지급 대상을 ‘16세 이상 34세 이하 및 65세 이상’으로 결정함에 따라 9,289억원으로 편성됐던 통신비 지원 예산은 5,300억원이 줄어들게 됐다. 통신비 선별지원으로 인해 확보된 예산은 ‘아동 특별돌봄 지원금’ 지원 확대에 쓰이게 된다. 정부는 코로나19 경제대책의 일환으로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에 1인당 20만원씩 특별돌봄 지원금을 지원해왔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제안을 받아들여 특별돌봄 지원금을 중학생까지 확대해 15만원을 지급하고, 기존에 개인택시 기사에게만 지급하기로 했던 긴급재난지원금을 법인택시 기사들에게도 지급하기로 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제안을 대폭 수용한 데에는 추선 전 재난지원금이 필요한 이들에게 지급되려면, 4차 추경안이 22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