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8℃
  • 맑음고창 26.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선수,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 위촉

  • 등록 2019.07.08 17:25:13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5일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선수가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 이상균 부회장은 5일 경기 시작 전, 이정후 선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하며 적십자 인도주의 활동 참여에 큰 기대와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정후 선수는 적십자 홍보대사로서 KBO-대한적십자사 후원캠페인 ‘Dream Save(드림 세이브)’ 홍보영상에도 직접 출연했다.

 

2019년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KBO 소속 선수는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선수를 포함해 LG 트윈스 박용택, 두산 베어스 최주환, KT 위즈 김재윤, SK 와이번스 하재훈, 롯데 자이언츠 신본기,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 한화 이글스 장민재, NC 다이노스 노진혁, KIA 타이거즈 문경찬으로, 구단별 선수 1명 씩 총 10명이다.

 

이들 10명의 선수들은 공정하고 도전적인 스포츠 정신과 플레이로 야구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스포츠 스타로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여를 통한 건전한 기부문화 형성으로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할 예정이다.

 

한편,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현재 KBO 정규시즌에서 기록되는 1세이브마다 20만 원의 기부금을 적립하는 ‘드림세이브’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TV서울] 신정호 시의원, “서울형 도시재생, 재개발·재건축 병행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서울시가 기존 도시재생정책과 함께 낙후지역에 대한 재개발·재건축을 병행하는 ‘투트랙 방식’으로 주거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정비사업 필요성을 제기했다. 신정호 시의원은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시가 주최하고 한국도시재생학회가 주관한 ‘서울형 도시재생 성과와 향후과제’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신 의원은 “정주환경 개선, 일자리 창출 등 서울형 도시재생이 도입된 지 8년이 되는 시점에서 일정부분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재개발이 필요한 곳에 도시재생을 추진해 예산이 매몰비용으로 낭비되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현행 서울형 도시재생은 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모든 곳에 똑같은 예산을 일괄 배정하는 ‘톱다운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는데, 사업지의 규모와 산업적 특성 등이 반영될 수 있도록 보다 유연하고 촘촘한 지역 맞춤형 예산편성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지역의 경제·문화적 여건, 산업적 잠재력, 주민들의 참여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생 가능성이 있는 곳에






[TV서울] 신정호 시의원, “서울형 도시재생, 재개발·재건축 병행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서울시가 기존 도시재생정책과 함께 낙후지역에 대한 재개발·재건축을 병행하는 ‘투트랙 방식’으로 주거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정비사업 필요성을 제기했다. 신정호 시의원은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시가 주최하고 한국도시재생학회가 주관한 ‘서울형 도시재생 성과와 향후과제’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신 의원은 “정주환경 개선, 일자리 창출 등 서울형 도시재생이 도입된 지 8년이 되는 시점에서 일정부분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재개발이 필요한 곳에 도시재생을 추진해 예산이 매몰비용으로 낭비되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현행 서울형 도시재생은 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모든 곳에 똑같은 예산을 일괄 배정하는 ‘톱다운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는데, 사업지의 규모와 산업적 특성 등이 반영될 수 있도록 보다 유연하고 촘촘한 지역 맞춤형 예산편성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지역의 경제·문화적 여건, 산업적 잠재력, 주민들의 참여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생 가능성이 있는 곳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