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4.0℃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5.2℃
  • 흐림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4.7℃
  • 흐림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의사요한, 이세영, 봄바람 속 흩날리는 ‘벚꽃 교도소 입성’!

  • 등록 2019.07.11 11:08:28

 

 

[TV서울=변윤수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이세영이 흩날리는 봄바람 속, 울음 폭발 1초 전 ‘벚꽃 교도소 입성’ 장면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와 흡인력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흥행보증수표’ 조수원 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 2019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대대로 의사 집안인 한세병원 이사장의 장녀,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 데뷔 이후 처음으로 의사 역할에 도전하는 이세영이 ‘성장하는 의사’ 강시영으로 어떤 연기 변신을 보여주게 될 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와 관련 이세영이 만개한 벚꽃잎이 흩날리는 사이를 뚜벅뚜벅 걸어 교도소로 입성하고 있는 장면이 공개돼 시선을 머무르게 만들고 있다. 극중 한 손에 캐리어를 끌고 있는 강시영이 교도소 입구에서 기념샷을 촬영한 후 교도소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 벚꽃잎이 마치 눈송이처럼 흐드러지게 떨어지는 아름다운 풍경이 드리워진 가운데, 강시영이 심각한 표정을 지은 채 교도소로 향하고 있다. 그림 같은 벚꽃을 향한 감탄사가 아닌, 울음이 터질 것 같은 표정을 하고 있는 강시영이 교도소에 들어가는 이유는 무엇인지, 강시영에게 숨겨진 사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세영의 ‘벚꽃 교도소 입성’ 장면은 지난 4월 경기도 여주시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이 장면은 교도소로 향하는 이세영의 복잡한 감정선과 아름답게 흩날리는 벚꽃과의 아이로니컬한 조화가 무엇보다 중요했던 상태. 제작진은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만개한 날을 담기 위해 날짜까지 조정하는 등, 영상미를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스태프들은 벚꽃이 흩날리는 장면을 극대화하고자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벚꽃잎 뿐만 아니라 직접 벚꽃잎을 바람에 날리는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고, 이세영 역시 벚꽃잎을 손에 올리고 입으로 불어 날아가게 하는 가하면 준비한 벚꽃잎을 손수 카메라 앞에 뿌려보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어 촬영이 시작되자 이세영은 강시영 캐릭터로 빙의, 눈물이 터지기 직전의 모습을 실감나게 담아내 현장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극중 강시영이 상당히 입체적인 성격을 지닌 캐릭터임에도 불구, 이세영은 맞춤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소화해주고 있다”라며 “여느 의학 드라마 레지던트와는 여러 가지 면에서 다른, 이세영표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TV서울] 광진구,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교육' 실시

[TV서울=신예은 기자]광진구가 청소년의 사회적경제 가치관 확립을 위한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상대적으로 어렵게 느껴지는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 제고를 통해 청소년에게 사회적경제 가치관을 수립하고 사회적경제인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진구는 지난 5월 동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여자고등학교와 광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두 차례 수업을 진행했고, 10일에는 구의중학교를 찾아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을 열었다. 이번 수업은 박대건 협동조합 학습공동체 아카데미쿱 부이사장이 강사로 나서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사회적경제 개념 및 사례와 협동조합에 대한 개념을 설명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 날 수업을 들은 김주민(가명, 중2) 학생은 “‘사회적경제’라는 개념이 막연하게만 느껴졌는데 이번 수업을 통해 조금 더 가깝게 느껴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광진구는 오는 17일에는 광양중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에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은 우리구에서 활성화시켜야할 과제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통로를 통해 사회적경제에 대한 개념을 알리고 사회적경제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참석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 미·중 충돌과 한국의 선택' 에 참석해 “백범 김구 선생께서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듯,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할 징조라고 일갈하신 뜻을 깊이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최근 벌어지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의 본질은 세계 경제 패권 장악을 위한 G2 국가의 예고된 힘겨루기”라며 “이러한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은 글로벌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고, 특히 대미·대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에 가해질 압박도 지대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서도 “미국은 북한과 대화 당사자이며, 중국은 북한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라며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우리 대한민국은 미·중 역학관계의 변화는 물론, 일본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 전반의 움직임을 살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잘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이어 “정치적, 경제적으로 미국과 중국 어느 한쪽만을 선택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굳건한 한미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참석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 미·중 충돌과 한국의 선택' 에 참석해 “백범 김구 선생께서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듯,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할 징조라고 일갈하신 뜻을 깊이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최근 벌어지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의 본질은 세계 경제 패권 장악을 위한 G2 국가의 예고된 힘겨루기”라며 “이러한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은 글로벌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고, 특히 대미·대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에 가해질 압박도 지대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서도 “미국은 북한과 대화 당사자이며, 중국은 북한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라며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우리 대한민국은 미·중 역학관계의 변화는 물론, 일본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 전반의 움직임을 살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잘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이어 “정치적, 경제적으로 미국과 중국 어느 한쪽만을 선택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굳건한 한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