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에너지나눔과평화, 에너지취약계층 냉방물품 지원

  • 등록 2019.07.11 14:06:52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가운데 ‘선선(善善)한 서울’ 사업의 일환으로 기업 및 단체와 함께 에너지취약계층에 선풍기, 냉방기 등 냉방물품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선선(善善)한 서울’은 ‘착한 기부로 에너지빈곤층의 선선한 여름나기를 지원하자’ 라는 의미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폭염대비 여름철 에너지취약계층 지원사업이다. 서울시는 6월말 ㈜에스원의 기부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에너지취약계층 30가구에 3천만 원 상당의 에어컨 및 전기요금을 지원한 바 있다.

 

7월 초에는 ㈔에너지나눔과평화와 함께 올 여름 폭염에 선풍기 없이 더위 속에서 생활하는 냉방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에너지취약계층에 2천 5백만 원 상당의 선풍기와 쿨매트 등 총 1,600개를 지원했다. 지원대상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운영단체인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에서 25개 자치구별로 최대한 고르게 지원될 수 있도록 선정했다.

 

(사)에너지나눔과평화는 2009년부터 국내최초로 공익형 태양광발전소인 ‘나눔발전소’를 설치․운영해 발생한 순익 100%를 에너지복지사업을 추진하는 단체이다. 2018년부터 삼성전자나눔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사)에너지나눔과평화는 올해부터 2038년까지 20년간 매년 전력판매 수익 중 2천5백만 원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선선(善善)한 서울’을 통해 에너지 나눔에 동참하고자 하는 시민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홈페이지(www.seoulenergyfund.or.kr)를 통해 일시·정기 기부를 신청할 수 있다. 간단하게 #70795050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2천 원 소액 기부도 가능하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이 보다 선선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에너지 나눔에 함께 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서울시는 에너지시민복지기금을 통해 폭염에 취약한 저소득층 가구와 복지시설 등에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V서울] 서울시·㈔에너지나눔과평화, 에너지취약계층 냉방물품 지원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가운데 ‘선선(善善)한 서울’ 사업의 일환으로 기업 및 단체와 함께 에너지취약계층에 선풍기, 냉방기 등 냉방물품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선선(善善)한 서울’은 ‘착한 기부로 에너지빈곤층의 선선한 여름나기를 지원하자’ 라는 의미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폭염대비 여름철 에너지취약계층 지원사업이다. 서울시는 6월말 ㈜에스원의 기부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에너지취약계층 30가구에 3천만 원 상당의 에어컨 및 전기요금을 지원한 바 있다. 7월 초에는 ㈔에너지나눔과평화와 함께 올 여름 폭염에 선풍기 없이 더위 속에서 생활하는 냉방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에너지취약계층에 2천 5백만 원 상당의 선풍기와 쿨매트 등 총 1,600개를 지원했다.지원대상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운영단체인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에서 25개 자치구별로 최대한 고르게 지원될 수 있도록 선정했다. (사)에너지나눔과평화는 2009년부터 국내최초로 공익형 태양광발전소인 ‘나눔발전소’를 설치․운영해 발생한 순익 100%를 에너지복지사업을 추진하는 단체이다.2018년부터 삼성전자나눔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사)에너지나눔과평화는 올해






[TV서울] 하태경 의원, “일본, 북한에 불화수소 밀수출” [TV서울=이현숙 기자]최근 일본이 한국 정부 자료를 인용하면서 ‘한국이 핵무기에 사용되는 불화수소를 북한에 밀수출했을 수 있다’는 억측을 제기한 가운데오히려 ‘일본이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하다가 적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의원(바른미래당, 부산 해운대갑)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일본 안전보장무역정센터(CISTEC)으로부터 입수한 ‘부정수출사건개요’ 자료를 공개하고, “일본에서는 1996년부터 2013년까지 30건이 넘는 대북밀수출사건이 발생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은 1996년 1월 오사카항에 입항 중인 북한 선박에 불화 나트륨 50kg을, 이어서 2월에는 고베에서 입항 중인 북한 선박에 불화 수소산 50kg을 각각 수출 탁송품으로 선적해 북한에 불법 수출했다. 불화수소산 및 불화나트륨은 화학·생물무기의 원재료 및 제조설비 등의 수출규제인 호주그룹(AG)의 규제대상이며, 사린의 원료가 되기도 한다. 또, 이 건은 북한에 긴급 지원쌀을 보내기 위한 북한 선적 화물선을 이용한 부정 수출이었다. 또 다른 사례로는 핵무기 개발 또는 제조에 이용할 우려가 있어, 수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