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3℃
  • 맑음강릉 34.4℃
  • 구름많음서울 32.0℃
  • 맑음대전 33.5℃
  • 구름많음대구 35.5℃
  • 맑음울산 32.8℃
  • 구름조금광주 33.5℃
  • 구름조금부산 32.8℃
  • 맑음고창 32.7℃
  • 맑음제주 29.6℃
  • 구름조금강화 29.9℃
  • 맑음보은 33.9℃
  • 구름많음금산 32.7℃
  • 맑음강진군 33.7℃
  • 구름조금경주시 37.3℃
  • 맑음거제 34.8℃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서울시, 여의도‧반포한강공원서 힐링형 음악축제 개최

  • 등록 2019.08.02 14:50:40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한강사업본)는 무더위가 한층 기승을 부리는 8월,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하이라이트 기간을 맞아 이번 주부터 2주간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음악이 흐르는 한강 피크닉’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한강썸머뮤직피크닉’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공연으로 2일과 3일, 9일과 10일 4일간 오후 6시 30분부터 10시까지 여의도한강공원 물빛무대와 너른들판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여름’과 ‘강’에 어울리는 팝, 국악, 레게, 클래식의 총 4가지 장르 공연들로 구성돼 누구나 무료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또 ‘한강썸머뮤직피크닉’이 추구하는 경계 없는 문화생활과 지속 가능한 축제의 의미가 담긴 다양한 부대행사와 ‘한강푸드트럭100(8/2~3)’, ‘서울밤도깨비야시장(8/9~10)’이 인근에서 열려 더욱 풍성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한강재즈페스타’는 2일과 3일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반포한강공원 세빛섬의 예빛무대에서 열린다. 김준, 이정식, 말로, 류인기퀸텟 등 한국 재즈음악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대형 아티스트들의 재즈잔치가 한강의 달빛무지개분수와 세빛섬의 멋진 야경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③ 노닐다 프로젝트 (8.9~10) : 전통 음악의 예인들이 전하는 여름밤의 풍류

 

9일과 10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는 반포한강공원의 상류 피크닉장에서 ‘노닐다프로젝트’가 열린다. 우리의 전통음악을 꾸준히 계승하고 발전시켜오고 있는 예인들과 함께 한강의 멋과 전통 음악의 풍류를 교감하는 무대로 꾸며진다.

 

모든 프로그램의 자세한 내용은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공식 홈페이지(https://hangang.seoul.go.kr/project)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기봉호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올해는 여름의 무더위를 음악과 함께 이겨내시면 어떨까하는 바람을 담아 한강몽땅의 음악 공연 부문을 질적·양적으로 강화했다”며 “이번 주말은 한강에서 다양한 장르로 알차게 준비한 공연들을 감상하시면서 여름밤의 열대야를 잊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TV서울] 서울시, 여의도‧반포한강공원서 힐링형 음악축제 개최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한강사업본)는 무더위가 한층 기승을 부리는 8월,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하이라이트 기간을 맞아 이번 주부터 2주간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음악이 흐르는 한강 피크닉’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한강썸머뮤직피크닉’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공연으로 2일과 3일, 9일과 10일 4일간 오후 6시 30분부터 10시까지 여의도한강공원 물빛무대와 너른들판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여름’과 ‘강’에 어울리는 팝, 국악, 레게, 클래식의 총 4가지 장르 공연들로 구성돼 누구나 무료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또 ‘한강썸머뮤직피크닉’이 추구하는 경계 없는 문화생활과 지속 가능한 축제의 의미가 담긴 다양한 부대행사와 ‘한강푸드트럭100(8/2~3)’, ‘서울밤도깨비야시장(8/9~10)’이 인근에서 열려 더욱 풍성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한강재즈페스타’는 2일과 3일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반포한강공원 세빛섬의 예빛무대에서 열린다. 김준, 이정식, 말로, 류인기퀸텟 등 한국 재즈음악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대형 아티스트들의 재즈잔치가 한강의 달빛무지개분수와 세빛섬의 멋진 야경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③ 노닐다 프로젝트






[TV서울] 시의회, 재난피해자 위한 ‘시민안전보험’ 도입 [TV서울=변윤수 기자]앞으로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로부터 사망이나 상해 등 피해를 입은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서울시와 계약을 맺은 보험사로부터 보험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김기대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3)을 대표로 12명의 도시안전건설위원들이 공동으로 ‘서울특별시 시민안전보험 운영 조례안’을 발의 했다. 시민안전보험은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모든 시민(등록외국인 포함)이 가입절차 없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서울시가 보험사와 직접 계약을 맺고 시민이 각종 재난이나 사고를 당할 경우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보장 내용은 보험 계약조건에 따라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현재로써는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 사고로 인한 사망 또는 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로 인한 사망 또는 후유장해 ▲강도상해로 인한 사망 또는 후유장해 ▲스쿨존 교통상해 부상치료비 ▲의사상자 상해 등 9개 항목을 고려하고 있으며, 항목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보장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상법 제732조에 의거 15세 미만자의 사망보험 계약은 무효라서 15세 미만은 상해와 후유장애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