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7℃
  • 서울 25.5℃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1℃
  • 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9.7℃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28.7℃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심갑섭 시인, 재외동포문학상 '대상'

  • 등록 2019.08.12 10:27:07

 

[TV서울=이천용 기자] 심갑섭 서북미문인협회 이사장이 재외동포문학상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심 이사장은 재외동포재단이 올해 실시한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공모전에서 ‘오래된 풍경’으로 작품의 시부문 대상자로 결정됐다. 대상자에게는 3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1983년 시애틀로 이민을 온 심 이사장은 우체국에 근무하면서도 꾸준하게 습작활동을 벌여 지난 2006년 ‘제3회 서북미 뿌리문학 신인상’ 시 부문에 입상하면서 본격적인 시 창작에 나섰다.

 

그동안 서북미 문인협회 회장을 지내는 등 13년 동안 서북미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본인의 창작은 물론 한인들의 문학 활동에도 남다른 기여를 해왔다. 심 이사장은 무엇보다 인간의 사유와 성찰이 깊게 배어있는 작품으로 ‘음유 시인’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심 이사장은 “재외동포문학상 시부문 대상이라는 큰 상을 수상하리라고는 상상조차 못 했다”면서 “더 열심히 정진하라는 격려라고 생각하며 모국어를 통한 한국인의 정체성을 더욱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리안 아메리칸으로 살아갈 저희의 후손들에게 모국어를 계승 발전시켜야 할 사명감을 갖고 문학 공부를 해나가겠다”며 “무엇보다 수상의 영광은 오늘의 제가 있을 수 있도록 뿌리를 내리고 협회를 이끌어오신 서북미 문인협회 회원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 제공=시애틀N(제휴)


[TV서울] 심갑섭 시인, 재외동포문학상 '대상'

[TV서울=이천용 기자] 심갑섭 서북미문인협회 이사장이 재외동포문학상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심 이사장은 재외동포재단이 올해 실시한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공모전에서 ‘오래된 풍경’으로 작품의 시부문 대상자로 결정됐다. 대상자에게는 3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1983년 시애틀로 이민을 온 심 이사장은 우체국에 근무하면서도 꾸준하게 습작활동을 벌여 지난 2006년 ‘제3회 서북미 뿌리문학 신인상’ 시 부문에 입상하면서 본격적인 시 창작에 나섰다. 그동안 서북미 문인협회 회장을 지내는 등 13년 동안 서북미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본인의 창작은 물론 한인들의 문학 활동에도 남다른 기여를 해왔다. 심 이사장은 무엇보다 인간의 사유와 성찰이 깊게 배어있는 작품으로 ‘음유 시인’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심 이사장은 “재외동포문학상 시부문 대상이라는 큰 상을 수상하리라고는 상상조차 못 했다”면서 “더 열심히 정진하라는 격려라고 생각하며 모국어를 통한 한국인의 정체성을 더욱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리안 아메리칸으로 살아갈 저희의 후손들에게 모국어를 계승 발전시켜야 할 사명감을 갖고 문학 공부를 해나가겠다”며 “무엇보다 수상의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