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5.6℃
  • 서울 26.0℃
  • 대전 26.4℃
  • 대구 26.9℃
  • 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9.2℃
  • 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7.7℃
  • 흐림제주 27.5℃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30.7℃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9.1℃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신간안내>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 출간

  • 등록 2019.08.13 15:48:48

 

[TV서울=변윤수 기자] 영등포문인협회 고문이자 8090베스트셀러 ‘학창보고서’로 청소년 문화를 선도했던 한국문인협회 소설분과 이은집 회장이 한국 소설문단 사상 최초로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선집에는 베스트셀러 김홍신 작가를 비롯해, 이광복 한국문인협회장, 이은집 소설분과 회장, 전경애 국제펜본부 부이사장 등 한국소설문단의 원로에서 신예작가에 이르기까지 총 105인의 작가들이 참여해 저마다의 글솜씨로 콩트의 향연을 펼쳐 독자들에게 이 여름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씻어주고 있다.

 

이광복 이사장은 “1970-80년대만 해도 각 기업체의 사보에 감초처럼 실린 콩트는 촌철살인의 해학과 파격적인 소재, 기상천외한 반전의 묘미로 독자들을 열광시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오랜만에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에서 이런 매력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이은집 회장도 “요즘 지구촌을 뜨겁게 달구는 K-POP 아이돌 방탄소년단에 이어 K-NOVEL(한류소설)도 세계에서 각광 받는 날이 올 것”이라며 “콩트105인선집 ‘두 여인의 오월’은 폭염과 장마로 지친 독자들에게 국민독서의 붐을 일으킬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해본다”고 했다.

 

한편, 이은집 회장은 카뮈문학상, 헤세문학상, 타고르문학상 등 문학상 16관왕의 주인공일 뿐만 아니라, 특히 지난해에는 자신의 최초 역사소설집인 ‘청산별곡’을 발표한 바 있다.


[TV서울] 검찰, 이재명 지사 항소심서 1심과 동일한 형량 구형

[TV서울=변윤수 기자] 검찰이 14일 오후 수원고법 형사2부(임상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재명 경기지사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1심 구형량과 동일한 징역 1년 6개월, 벌금 600만 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구형 이유에 대해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핵심쟁점은 고 이재선 씨의 정신 상태가 아니라 피고인이 직권을 남용해 보건소장 등에게 의무에 없는 일을 하게 했는지, 그 과정에서 원칙과 기준을 위배했는지 여부"라며 "피고인은 고 이재선 씨가 시정을 방해하고, 가족들 사이에서 분란을 일으킨다고 생각해 이를 제거하려는 사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직권을 남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한 허위사실공표 및 '검사사칭',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에 대해서도 단순한 평가적 의견 표명이 아닌 구체적 사실관계에 대한 진술이기 때문에 위법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마지막으로 “시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으로 친형에 대한 강제입원을 시도해 권한을 남용하고, 유권자에게 거짓말을 한 피고인이 국내 최대 단체 지자체를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피고인은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고 이재선 씨가 정신병자, 패륜아라는 전제를 깔아 유족에게도 씻기 어려운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