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2.2℃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2.9℃
  • 맑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 코로나 극복 위해 '사랑의 헌혈' 동참

  • 등록 2020.02.20 09:02:37

 

[TV서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19일 구청 광장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개최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수혈용 혈액이 크게 부족한 상황에 직원들과 함께 소중한 생명 살리기에 나섰다.

 

대한적십자사 헌혈관리본부에 따르면, 저출산·고령화로 헌혈 인구가 줄어드는 반면 수혈 인구는 크게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우리나라는 헌혈 인구 중 10~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70% 이상인데, 학생들 방학 기간과 겹치는 겨울철에는 매년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특히 현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헌혈 취소, 외출 기피 등이 잇따라 헌혈 인구가 급감하는 바람에 국내 혈액보유량이 공급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4일에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코로나19로 혈액 수급 위기를 맞아 국민의 적극적인 헌혈 참여가 필요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을 정도다.

 

이에 영등포구는 지역사회 공동체의 생명을 살리고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동참하고자 대한적십자사 서울중앙혈액원과 서울 자치구 최초 공동 주관으로 ‘사랑의 헌혈 행사’를 19일 구청 광장에서 개최했다. 구청 및 동주민센터 직원들과 사회복무요원, 영등포노인복지관, 영등포시설관리공단, 영등포문화재단 등 산하기관 직원들 20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가해 헌혈을 실천하며 지역공동체 생명 살리기에 동참했다.

 

당초 예상한 헌혈 참여 인원은 100여 명으로 헌혈차량 2대가 동원될 예정이었으나, 많은 사람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헌혈차량 한 대가 더 지원되었다. 헌혈 참여자들은 소정의 기념품과 헌혈 증서를 지급받았다. 헌혈에 참여한 한 한 직원은 "비록 잠깐이지만 생명을 나누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헌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영등포구는 헌혈을 위한 문진 장소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 헌혈 전 손을 깨끗이 소독하도록 하고, 헌혈 참여자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이번 헌혈 행사가 코로나19 예방 조치와 더불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현 상황에서 헌혈에 동참해주신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을 나누는 따스한 영등포를 만들어가겠다”라고 전했다.


‘기막힌 유산’ 신정윤, 촬영 현장 첫 공개…시크한 냉미남과 기막힌 수트핏 ‘심쿵’

[TV서울=신예은 기자] 우월한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기막힌 유산’ 첫 촬영현장이 포착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제작진이 신정윤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돋우고 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 노인(박인환 분)과 위장 결혼을 하게 되는 엉뚱발랄하고 유쾌발칙한 가족극이다. 극중 신정윤은 부 노인의 F4급 꽃미남 네 아들 중 셋째인 ’부설악’으로 열연한다. 신정윤이 연기하는 설악은 명문대 졸업 후 국내 굴지 기업의 외식 사업부를 이끄는 최연소 본부장으로 항상 현장을 발로 뛰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에 가족은 물론 주변과 엮이기 싫어하는 차가운 개인주의자이다. 이와 관련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블랙 앤 화이트 정장 차림으로 넘사벽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훤칠한 키에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무심한 듯 풍기는 시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신정윤은 안방 여심을 정조준하며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처럼 겉보기엔 로맨스와는

‘해피투게더 4’ 유재석의 ‘찐’ 애착인형은 누구? 유라인 내부자들의 순위 쟁탈전

[TV서울=신예은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의 애착인형으로 알려진 남창희, 허경환이 거침없는 유라인 내부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4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해피투게더3의 MC였던 엄현경을 비롯해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하여 ‘찐’친 다운 거침없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창희는 유라인 내부에도 순위가 있다고 폭로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유재석의 애착인형들의 서열을 순서대로 나열, 1위로 예측된 조세호는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인 반면 꼴등으로 예측된 허경환은 원래는 자신이 더 높은 순위였다며 “유재석에게 조세호가 강아지라면 난 고양이다. 그러나 잘 되려면 조세호처럼 해야 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내 입으로 유라인을 말한 적 없다. 본인들끼리 이러는 거다”며 재치있게 상황을 정리하는 한편, 스튜디오에서 망설임없이 최고의 ‘애착인형’을 꼽았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1년 6개월만에 출연한 엄현경에게 “그동안 나왔던 모든 방송을 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고. 이에 조세호는 절친인 자신도 모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