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25.6℃
  • 대전 25.4℃
  • 흐림대구 31.3℃
  • 흐림울산 29.3℃
  • 흐림광주 28.9℃
  • 박무부산 27.9℃
  • 흐림고창 29.7℃
  • 박무제주 30.8℃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8.9℃
  • 흐림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30.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30명대… 38명 늘어나

  • 등록 2020.06.09 11:05:39

 

[TV서울=변윤수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째 3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방역대책본부는 9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는 0시 기준 하루 전보다 38명이 추가돼 총 11,852명”이라고 발표했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 사례는 35명이고, 해외유입 사례는 3명이다. 지역감염자는 서울 18명, 경기 12명, 인천 3명 등 33명이 수도권 지역에서, 나머지는 충남과 경남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 해외유입 사례는 서울 1명, 경기 1명, 인천 1명이다.

 

한편, 사망자도 1명 추가로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274명으로 늘어났다. 또 완치되어 격리해제된 이도 26명이 추가되어 10,589명이며, 격리확진자는 11명 늘어난 989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27,459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윤석열, "자유민주주의와 공정한 경쟁,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헌법 정신 가슴 깊이 새겨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26명의 신임 검사들에게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것임을 강조하며,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법집행 권한을 엄정하게 행사할 것을 당부했다. 윤 총장은 먼저 “검사가 된 여러분의 기본적인 직무는, 법률이 형사 범죄로 규정한 행위에 관해 증거를 수집하고 기소하여 재판을 통해 합당한 처벌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검사는 언제나 헌법 가치를 지킨다는 엄숙한 마음 자세를 가져야 한다. 뿐만 아니라 형사법에 담겨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공정한 경쟁,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헌법 정신을 언제나 가슴깊이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며 “자유민주주의는 법의 지배(Rule of law)를 통해서 실현된다. 대의제와 다수결 원리에 따라 법이 제정되지만 일단 제정된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

이광호 시의원, “서울시 ‘스마트쉘터’ 은 방만한 예산낭비 사업”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세계최초 ‘스마트쉘터’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한 버스정류소 업그레이드 사업이 사실은 주먹구구식 예산편성과 방만한 예산낭비 사업인 것으로 의심된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이광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쉘터’ 사업이 무계획적인 예산수립은 물론 수천억원대의 예산투입이 예상되는 전형적인 예산낭비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해 10월 예산수립 당시 총사업비 10억원(설계비 1억원, 시범설치 6개소 9억원)을 들여 ‘스마트쉘터’ 사업을 추진하고자 계획했다. 즉 개소당 1억5천만원이었다. 그런데, 불과 4개월만인 올해 2월에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하면서 용역비는 1억원에서 3억원으로 3배나 늘렸고, 더군다나 용역결과도 나오기 전에 ‘스마트쉘터’는 1개소 당 1.5억원에서 10억원으로 약 7배나 증액해 설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6월 서울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10개 중앙버스정류소에 ‘스마트쉘터’를 시범도입하고 내년부터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개소당 10억원이면 100개소만 설치한다고 했을 경우만 해도 1,000억원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그런데,






정치

더보기
양기대 의원,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 발의 [TV서울=임태현 기자] 양기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명을)이 3일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정보 우편고지 대상에 여성을 포함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개정안에는 양 의원을 비롯해 국회의원 17명이 공동 발의했다. 양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에 대한 정보를 피고인이 거주하는 읍·면·동의 19세 미만 아동·청소년이 거주하고 있는 가구와 어린이집, 유치원과 같은 아동·청소년 기관에 고지하도록 한정하고 있다. 때문에 혼자 사는 여성이거나, 19세 미만 아동·청소년과 함께 살지 않는 여성은 옆집에 성범죄자가 살고 있어도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성범죄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이 개정안에서는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정보 고지대상에 '여성이 거주하고 있는 가구'를 포함해 여성을 추가적인 성범죄자로부터 적극적으로 보호하도록 했다. 양기대 의원은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정보 고지 대상에 여성이 포함됨으로써 성범죄에 대한 여성의 불안이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성범죄자 정보 공지 강화로 여성은 물론 아동‧청소년의 성범죄 예방 효과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