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6℃
  • 서울 25.8℃
  • 박무대전 25.5℃
  • 박무대구 25.8℃
  • 박무울산 25.8℃
  • 박무광주 26.0℃
  • 박무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7.4℃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서울시향 고궁음악회로 ‘힘내자 ! 대한민국 콘서트’문 열어

  • 등록 2020.06.18 15:51:13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과 의료진을 위로하는 ‘힘내자! 대한민국 콘서트’를 개최한다. 첫 공연으로 오는 20일 저녁 7시 30분 ‘서울시향 고궁음악회’가 온라인 생중계 되어 클래식부터 대중가요까지 다양한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힘내자! 대한민국 서울시향 고궁음악회’는 당초 덕수궁 중화문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으로 궁·능 관람 중지 연장에 따라 서울시향 연습실로 장소를 변경했다”며 “대신에 연습실을 고궁 분위기로 꾸며 관람객들이 고궁에서 음악을 듣는 것 같은 느낌을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공연은 이언경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며, 부지휘자 윌슨 응의 지휘로 서울시향이 클래식 명곡들을 연주하고, 아카펠라 그룹 ‘여행스케치’가 협연해 대중가요도 오케스트라로 선보인다. 클래식 명곡부터 대중가수와의 협연까지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오케스트라 연주로 만날 수 있다.

 

주요 연주곡은 베토벤의 ‘프로메테우스의 창조물’ 서곡 및 피날레, 엘가의 ‘사랑의 인사’ 등이며, 여행스케치와 협연으로 ‘별이 진다네’, ‘시종일관’ 등 대중음악과 오케스트라의 만남을 선보인다.

 

또한 ‘고궁음악회’라는 공연 컨셉을 살리기 위해 연습실 내부에 중화전 전각을 형상화한 목공 백월(Back wall)을 세우고, 벽면에는 컬러 조명도 설치한다. 이러한 연출을 통해 관람객들은 온라인으로나마 고궁에서 음악회를 즐기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서울시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뉴노멀 매뉴얼’을 기준으로 이번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최대 45명의 편성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무대 위 거리두기’도 시행한다. 공연 당일에는 연주자들의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명단 작성, 방역물품 비치 및 제공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이번 ‘힘내자! 대한민국 서울시향 고궁음악회’는 오는 20일 저녁 7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시향 네이버TV, 페이스북,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감상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향 홈페이지(www.seoulphil.or.kr)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힘내자! 대한민국 서울시향 고궁음악회’를 시작으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과 의료진 등을 응원하기 위한 문화예술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규모, 장소, 출연진 등 공연 내용을 정해 찾아가는 공연 또는 온라인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문화생활을 즐기기 힘들었던 시민들과 방역 현장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담아 ‘힘내자! 대한민국 콘서트’를 준비했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첫 공연은 온라인 중계로 진행하지만, 앞으로 찾아가는 공연도 적극 개최할 계획이니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양기대 의원,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 발의 [TV서울=임태현 기자] 양기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명을)이 3일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정보 우편고지 대상에 여성을 포함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개정안에는 양 의원을 비롯해 국회의원 17명이 공동 발의했다. 양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에 대한 정보를 피고인이 거주하는 읍·면·동의 19세 미만 아동·청소년이 거주하고 있는 가구와 어린이집, 유치원과 같은 아동·청소년 기관에 고지하도록 한정하고 있다. 때문에 혼자 사는 여성이거나, 19세 미만 아동·청소년과 함께 살지 않는 여성은 옆집에 성범죄자가 살고 있어도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성범죄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이 개정안에서는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정보 고지대상에 '여성이 거주하고 있는 가구'를 포함해 여성을 추가적인 성범죄자로부터 적극적으로 보호하도록 했다. 양기대 의원은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정보 고지 대상에 여성이 포함됨으로써 성범죄에 대한 여성의 불안이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성범죄자 정보 공지 강화로 여성은 물론 아동‧청소년의 성범죄 예방 효과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