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1.7℃
  • 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3.0℃
  • 흐림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5℃
  • 흐림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3.2℃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행정

박원순 서울시장, “사흘 연속 확진자 30명 넘을 시 ‘사회적 거리두기’ 복귀”

  • 등록 2020.06.22 13:11:37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 연속 1일 평균 30명을 넘을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오전 시청사에서 2차 대유행 대비에 관한 대책 발표에서 “코로나19의 폭발적 전염력 고리를 감안할 때 지금 고리를 끊어내지 않으면 2차 대유행이 우려된다”면서 확진자가 사흘 연속 1일 평균 30명을 넘거나, 병상가동률이 70%에 도달하는 등 공공의료체계에 부담되는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그는 "2차 대유행의 나쁜 징조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이태원발 집단 감염, 방문업체, 종교 소모임 증 n차 감염이 산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조용한 전파가 늘고 있다"며 “확진자 한 사람이 전파하는 지수를 뜻하는 감염재생산지수(R)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이전에는 전국 평균 0.58로 확진자 2명 당 1명 감염 수준이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이후에는 전국 1.79로 치솟았다”며 “R값이 열흘 전 수준대로라면 한 달 후 하루 확진자 수가 800여 명에 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은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이 생활하고, 인구밀도도 높다. 밀폐, 밀접, 밀착 상황이 곳곳에 존재한다. 그만큼 위험도 높다. 2차 대유행이 찾아올 경우 우리 의료방역 역량이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감염병 의료역량이 확산세를 따라가지 못해서 중증 환자가 자택에서 사망하는 외국 사례가 서울에서 일어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이미 수도권이 의료집중시스템이 집중돼 있어 이곳이 뚫리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강력한 대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고위험군인 요양 시설, 노숙인, 쪽방촌 거주자, 무자격 체류 외국인 등 사각지대를 발굴, 선제검사를 확대 시행하고, 7월에 역학조사실과 방역관리팀, 감염병연구센터를 신설하고, 확진자 동선을 추적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역학조사요원들의 인력을 대폭 증원한다.

 

또,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광범위 지역감염에 대비하기 위해 서울, 경기, 인천 3개 광역 지자체와 중앙정부 간 공동 치료 병상 운영도 준비하고, 증상·경증환자를 위한 생활 치료센터 및 자가격리 시설도 확대 운영한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으로 총 1,224명으로 증가했다. 485명이 격리 중이고, 733명이 퇴원했으며, 사망자는 6명이다.

 


부장검사가 검사장 폭행, 위 아래도 없는 검찰

[TV서울=임태현 기자] 한동훈 검사장(47, 사법연수원 27기)이 29일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채널A 기자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 수색 과정에서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 부장검사(52, 사법연수원 29기)로부터 공권력을 이용한 부당한 독직폭행을 당했으며, 이와 관련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한 검사장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집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한 검사장은 법에 보장된 변호인 참여를 보장 받기 위해 정 부장에게 자신의 변호인을 부르겠다고 요청했다. 한 검사장이 정 부장으로부터 허락을 받고 변호인에게 전화를 걸기 위해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려고 하는 순간 정 부장이 물리력을 행사해 자신을 제압했다는 것이다. 한 검사장 측은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동훈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타, 한 검사장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면서 “그 과정에서 정진웅 부장은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라고 했다. 이어 “이 상황에 대해 장태영 검사, 참여 직원, 법무연수원 직원 등 목격자 다수 있고, 이후 항의 과정에서

김태년 "집값 폭등 원인 새누리당" 과연 민심도 그럴까?

[TV서울=임태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했다. 최근 부동산 과열 현상과 관련해 김태년 원내대표가 책임을 전 정권으로 돌렸다. 김 원내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014년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주도의 부동산 3법이 아파트 주택 시장 폭등의 원인이 되었다.”며 “미래통합당도 부동산 과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20대 국회에서 야당 반대로 12·16 대책의 후속 입법이 통과되지 못한 후유증이 부동산 시장 과열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어 “부동산 시장의 과열과 혼란을 방치할 수 없고 과거의 실수를 반복해선 안 된다”며 7월 임시국회에서 부동산 입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은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인식하면서 시간 끌기와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여당 탓하기는 약자 코스프레,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다. 그렇지만 집권 3년을 넘어선 정부가 정책적 책임을 아직도 지난 정부 탓으로 돌리기에는 지나친 면이 있다. 통계적으로도 경실련은 서울 아파트 중위값을 분석한 결과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12월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