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3 (화)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12.9℃
  • 맑음서울 14.5℃
  • 구름조금대전 11.9℃
  • 맑음대구 15.2℃
  • 구름조금울산 15.2℃
  • 구름조금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12.2℃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9.1℃
  • 구름조금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문재인 대통령, "극히 일부의 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상식 해쳐"

  • 등록 2020.08.27 14:31:42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교회에 정부의 방역 노력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에 코로나19 재확산의 책임이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 1층 충무실에서 김태영·류정호·문수석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과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등 한국교회 지도자 16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먼저 "코로나 극복에 있어서 대다수 교회가 정부의 방역지침에 협력하면서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해주고 계시다"라며 "쉽지 않은데도 적극적으로 협력을 이끌어주신 교회 지도자들께 깊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고 있다. 특히 특정한 곳에서는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방해를 하면서 지금까지 확진자가 1000명에 육박하고, 그 교회 교인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거의 300여 명에 달하고 있다"며 "그 때문에 세계 방역의 모범으로 보이고 있던 한국의 방역이 한순간에 위기를 맞고 있고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에 대해 직접적으로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어 "문제는 집회 참가자들이나 동선을 계속 숨기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피해가 계속 늘어나는 것이 사실이고, 그로 인해 온 국민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제가 생각할 때 가장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바로 기독교라고 생각한다"며 "극히 일부의 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상식을 해치고 있다. 8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재확산의 절반이 교회에서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는다. 밀접하게 접촉하면 감염되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감염되는 그 이치에 아무도 예외가 되지 못한다"며 "예배나 기도가 마음의 평화를 줄 수는 있지만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지는 못한다.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는 것을 모든 종교가 받아들여야만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끝으로 "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리지 못하는 고통이 매우 크겠지만,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오히려 함께 힘을 모아서 빨리 방역을 하고 종식하는 것이 하루빨리 정상 예배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는 길이라 생각하고 함께 힘을 모아주시면 좋겠다"며 "코로나로 겪고 있는 공동체 모두의 위기를 한마음이 돼 하루빨리 극복하는 데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