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2℃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7명 늘어나

  • 등록 2020.10.12 10:29:11

 

[TV서울=임태현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전환된 첫날인 12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7명이 늘어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오전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7명이 늘어 총 24,703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이 68명, 해외유입은 29명이다.

 

지역감염의 경우 서울 29명, 경기 16명, 인천 3명, 대전 13명, 부산 3명, 광주·강원·전북·경남 각 1명이다.

 

해외유입의 경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경기 13명, 서울·충남 각 2명, 부산·전북·경북 각 1명이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입추정국가는 네팔 13명, 인도 4명, 우즈베키스탄 3명, 미국·필리핀 각 2명, 파키스탄·카자흐스탄·인도네시아·터키·알제리 각 1명이다. 이중 내국인은 5명, 외국인은 24명이다.

 

현재까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6명이 늘어 누적 22,729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날보다 60명이 늘어나 총 1,541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 87명이며,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33명이 됐다.

 

한편,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첫날 세 자릿수에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을 주시하며, 고위험시설 등에 대한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

 


이경선 시의원, “서울시 필수노동자 지원 적극 나서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민생실천위원회 이경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북4)은 지난 23일 열린 ‘서울시 필수노동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에서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목숨을 위협받고 있는 필수노동자를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경선 위원장은 “필수노동자를 지원하는 필수업종을 지정하는 데 있어 국회나 중앙정부만을 바라보지 말고 서울시가 필수업종을 찾아내고 지원하야 한다”며 “서울시의 정책이 필수노동자의 노동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을 받지 않으려면, 필수노동자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민생실천위원회와 이동현 의원(성동1, 교육위)이 함께 마련한 것으로, 현장 참관 없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토론회는 공동주관한 이동현·이경선 시의원의 개회사, 조상호 대표의원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발제와 이어진 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조상호 대표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토론회에 개진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서울시에서 즉시 시행 가능한 필수노동자 지원 정책 마련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필요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전국 최초로 필수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한-싱가포르, 방역과 경제문제 해결 위해 함께 노력하자”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의장집무실에서 에릭 테오 주한싱가포르대사를 만나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 모두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서 잘 대처하고 있다”며 “양국이 방역과 경제문제를 균형 있게 성공적으로 해결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양국 모두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한 백신의 공평한 보급에 대해 같은 입장을 가져 다행”이라며 백신에 대한 보편적이고 공평한 접근권 보장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코백스 퍼실리티는 2021년 말까지 20억 회 분의 백신 제공을 목표로 하는 ‘백신 공동구매’ 다자협력 이니셔티브를 말한다. 이에 테오 대사는 “공중보건을 지키면서 경기를 회복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싱가포르는 코백스 퍼실리티 우호국 그룹의 공동의장으로 백신 다자주의를 지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또 “최근 양국 정상 간 최고 수준의 협력관계가 진전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싱가포르가 기업인 교류를 위한 ‘신속통로(Fast Track)’를 개설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테오 대사는 “신속통로는 한국, 중국 등 6-7개국을 대상으로 최근 개설했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