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사회

‘제12회 도박중독 추방의 날’ 온라인 기념식 열려

  • 등록 2020.09.17 16:39:41

 

[TV서울=임태현 기자]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 심덕섭, 이하 사감위)와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원장 이홍식, 이하 센터)는 ‘제12회 도박중독 추방의 날 기념식’을 17일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도박문제 없는 건강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일반인에게 도박문제의 심각성을 전달하고, 청소년 도박문제를 공론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기념식을 축하하기 위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도종환 위원장과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기순 이사장은 도박중독 추방을 위한 영상 메시지를 전달했다.

 

먼저 도박중독 예방·치유 유공자 포상식에서는 김난희 전 대구센터장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한현화 신서고 전문상담사와 서울시교육청이 사감위 위원장 감사패를 수상했다. 또한 2020년 도박문제 예방 공모전 수상자 5인을 위한 시상식도 이어졌다.

 

이어 ‘2020년 센터 홍보대사 위촉식’에서는 트로트 가수 나태주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나태주 홍보대사는 “대한민국 도박문제 타파를 위해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 순서인 ‘랜선 청소년 도박추방 법률안 토크콘서트’에는 박종훈 변호사, 서민수 경찰인재개발원 교수, 이현수 한국청소년법학회 학회장, 박애란 센터 예방부장, ‘2020년 도박문제 예방 공모전’ 수상자 4인 등이 참석해, ‘학교 밖 청소년 도박중독 예방교육과 지역사회의 연계’, ‘청소년 유해 매체물 규제법’, ‘교내 도박중독 상담창구 운영 및 활성화 방안’ 등 청소년들이 직접 제안한 법률안을 토의했다. 이번 토크콘서트의 생중계 영상은 오는 10월 초부터 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서 다시 볼 수 있다.

 

한편, 도박문제 인식주간을 계기로 전국 14곳의 지역센터도 다채로운 행사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대전충남센터는 둘이두리 걷기 대회, 부산울산센터와 울산시교육청은 토크콘서트, 광주전남센터는 등굣길 연대 캠페인, 제주센터는 작가와의 대화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도박문제 예방 및 치유‧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이다. 도박문제자 본인 또는 가족은 누구나 ▲전화1336(24시간, 무료) ▲온라인 채팅- 넷라인(https://netline.kcgp.or.kr) ▲문자 #1336 ▲카카오톡 챗봇(‘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친구 추가)을 통해 상담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정치

더보기
강득구 의원, “국립대 연구실적 관리 부실 심각...최근 5년간 미환수된 연구비 17억 넘어” [TV서울=임태현 기자] 인천대, 부산대 등 전국 11개 국립대학 교수들이 연구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연구실적물을 제출하지 않았음에도, 지원받은 연구비를 반환하지 않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양 만안)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5년간 대학 내 실적물 미제출 자체 연구과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11개 국립대학에서 연구실적물을 미제출하고도 지원받은 연구비를 반환하지 않은 건수가 전체 180건, 미환수 금액은 17억909만8,550원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환수된 연구비를 대학별로 보면 부산대가 약 7억9백만원(5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천대 약 5억4천만원(68건), 강원대 약 2억5천만원(39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대학의 총장은 대학의 여건 및 특성화 방향을 고려해 지급 기준을 만들어 책정하여야 하고, 연구실적물을 미제출한 경우에는 지급한 연구비용에 대하여 환수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시행하여야 한다. 이러한 지침에 따라 현재 11개 국립대학에서도 대학별로 각각 자체 기준을 정한 뒤 일정 기간 내에 연구실적물을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