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9.0℃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9.5℃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8.3℃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전체기사 보기

마포구, 2021년 정부합동평가 ‘최고등급’ 선정

[TV서울=신예은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진행된 ‘2021년도 지방자치단체 정부합동평가’에서 서울시 자치구 최고 등급인 S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정부합동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서울시, 경기도 등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수행한 국가위임사무, 국가보조사업, 국가주요시책 등의 추진 성과에 대해 관계 중앙부처와 합동으로 실시하는 종합평가다. 서울시가 실시한 25개 자치구별 실적 평가 결과에 따르면 마포구는 자치구 정량지표 42개 가운데 36개 지표에서 목표를 달성하는 성과를 냈고 준비 노력도(정성지표 포함)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아 최고 등급에 선정됐다. 이로써 구는 서울시로부터 3300만 원의 재정인센티브를 받게 되었다. 마포구는 △필수조례 적기 마련율 △중앙부처 건의과제 규제 발굴 및 개선 실적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 온실가스 감축 노력 달성률 △데이터기반 행정 활성화 △지자체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확인조사 기간 내 처리율 등 평가 지표 전 분야에 걸쳐 우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특히, △음압‧환기 자동제어시스템과 워킹스루 검진창구를 갖춘 선별진료소 신축 △전국 최초 전 직원 현장 역학조사원 참여 등 코로나




정치

더보기
이재명 대세론속 대장동 파급력 촉각... 여전히 11만표차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레이스의 승부처로 꼽혔던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첫 승리를 거두면서 향후 경선 지형의 유동성이 커질지 주목된다. 근소한 격차로 1위를 내주기는 했지만 누적 득표 차는 여전히 11만표에 달한다.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대세론을 자신하는 이유다. 다만 이 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이 확산하는 시점과 맞물렸다는 게 변수다. 이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이슈가 지지층 표심에 서서히 반영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캠프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남에서 처음으로 1위를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대장동 의혹은 부동산 이슈에 특히 민감한 수도권 지지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정반대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안방'격인 광주·전남의 격차가 0.2%포인트에 그쳤다는 점은 오히려 이재명 대세론을 뒷받침한다는 논리다. 광주·전남에서 줄어든 표차는 122표에 불과하고 '이재명-이낙연 누적 격차'는 무려 11만2천944표에 달한다는 것이다. 내달 10일 서울까지 6차례 경선이 더 남았지만, 모두 이 전 대표에게 호락호락하지 않은 지역이라는 점도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