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15.0℃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5.8℃
  • 대전 16.8℃
  • 흐림대구 14.6℃
  • 흐림울산 13.8℃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4.4℃
  • 흐림고창 13.9℃
  • 박무제주 15.0℃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16.0℃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전체기사 보기

[TV서울] 금천구,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본격 착수

[TV서울=이천용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23일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개발구상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금천구청역은 주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금천의 관문시설임에도, 1981년 건립 이후 40년 가까이 돼 역사시설이 노후됐다. 특히, 경부선 상부의 고압전류와 낡은 철조망 등 위험시설로 둘러싸여 주민들이 역사와 철도 횡단육교를 이용하는데 상당한 불편함을 겪어왔다. 이에 금천구는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금천구청역사 복합개발’을 민선7기 핵심공약사업으로 정하고 지난해 11월 금천구, 코레일, LH 간 금천구청역 복합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개발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구는 이번 ‘개발구상 수립용역’을 통해 금천구청역과 주변 철도부지에 대한 전체적인 개발방향과 세부계획(안)을 수립한다. 개발계획은 2단계로 나뉜다. 먼저 1단계 계획에는 ‘역사 현대화사업’과 G밸리 내 젊은 층을 유도하기 위한 폐저유조 부지 활용 ‘주택 및 창업 공간’ 건립 등이 담길 예정이다. 또, 2단계로는 연탄공장 부지에 대한 개발방향을 구체화한다. 금천구는 올해 8월까지 개발구상 용역을 완료하고 202




[TV서울] 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여의도샛강 생태거점 조성 공사 현장 방문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위원장 김태수, 중랑2)는 지난 23일, 여의도샛강 일대에서 공사 중인 생태거점 조성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한강사업본부로 부터 사업 추진 상황을 보고받았다. 이날 현장방문은 서울시(한강사업본부)에서 추진 중인 한강자연성회복 사업의 일환으로 생태적으로 가치가 높은 여의도샛강 분류부 지역을 생태거점으로 조성 중인 사업 진행 현황과 샛강 생태공원 주변을 살펴보기 위한 것이었다. 여의도샛강 생태거점 조성 사업은 샛강 분류부 일대를 생태거점 지역으로 거듭나고자 총 사업비 54억 1천5백만 원을 들여 올해 말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공정률은 60%로 수목식재와 수변데크 조성 등의 공사가 진행 중이다. 김태수 위원장은 “여의도샛강에는 전세계 어느 대도시에도 찾아보기 힘든 도심 한복판에 생태공원이 자리잡고 있다. 본 사업을 통해서 샛강의 생태적 가치향상과 한강의 자연성회복을 기대한다”고 격려한 뒤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안전하게 공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밖에, 위원들은 “이 곳 여의도한강공원에서 개최되는 봄꽃축제, 몽땅축제 때 많은 시민들이 찾아 주시는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