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8℃
  • 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4.3℃
  • 구름조금강화 23.8℃
  • 흐림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경찰, 아파트 신축현장서 건설업체 상대로 돈 뜯은 노조원들 검찰 송치

[TV서울=신민수 기자]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건설업체를 상대로 공사를 훼방 놓을 것처럼 협박해 돈을 뜯은 노동조합 관계자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동공갈 혐의로 모 노조 본부장 A씨 등 4개 노조의 집행부 11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 등은 2021년 7월부터 2022년 9월까지 경기지역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건설사 책임자를 상대로 소속 조합원 고용 및 전임비 지급을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집회를 개최하는 등의 수법으로 공사를 방해할 것처럼 협박해 4천만원 상당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업체에서는 A씨 등의 협박에 못 이겨 이들의 요구 사항을 대부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3월 첩보를 입수해 1년간 수사한 끝에 올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A씨 등을 차례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를 건설현장 불법행위 특별단속 기간으로 정해 강도 높은 단속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 건설현장 갈취·폭력(채용·장비 강요, 불법 집회·시위 등), 부실시공 및 건설부패(뇌물수수, 리베이트, 불법하도급, 자격증 대여 등) 행위에 대해

아파트 화단서 발견된 7천500만원…경찰, 은행 통해 인출자 추적

[TV서울=이천용 기자] 울산 한 아파트 화단에서 5천만원과 2천500만원의 돈다발이 잇따라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은행을 통한 인출자 신원 파악 등 다각도로 돈 주인 찾기에 주력하고 있다. 9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현재까지 해당 현금의 주인이 누군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우선 시중 은행을 통해 인출자 명의와 인출 날짜 등을 확인하고 있다. 현금다발은 발견 당시 띠지로 묶여 있었는데, 경찰은 띠지에 적힌 은행명 등을 토대로 돈이 출금된 은행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경찰은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 보름치를 분석하며 돈을 놓아둔 사람을 찾고 있다. 다만 돈이 발견된 아파트 화단을 직접적으로 비추는 CCTV가 없어 단서를 찾기가 쉽지는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두 차례 발견된 돈다발이 모두 젖은 흔적이 있는 등 화단에 놓여 있었던 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상태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돈 소유자를 찾는 데 우선 주력하고, 찾은 후 마약이나 보이스피싱 등 범죄 관련성이 있는지를 살펴볼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2시께 남구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순찰 도중 화단에 놓여 있던 검정 비닐봉지 속에서 현금 5천만원을 발견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