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20.5℃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25.1℃
  • 흐림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교원단체, “업무부답 늘리는 교원평가 유예해야”

[TV서울=신예은 기자] 교원단체들이 작년 유예된 교원능력개발평가를 교육부가 올해 실시하기로 한 데 대해 반발하며 유예를 촉구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22일 “현재 학교 현장에서 대면수업과 비대면 수업이 병행되고 있어 평가를 위한 공개수업이나 학부모 참관, 평소의 학생상담 및 생활지도 등이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며 “관성적으로 교원평가를 한다면 평가자에게 부실한 평가자료가 제공되고 참여율도 저조해 평가 결과가 왜곡될 가능성이 높다. 결국 평가의 실효성 및 신뢰성은 더욱 떨어질 것이다”고 지적했다. 또, 교육부의 교원평가 제도 개선 추진과 관련해선 “학생, 학부모 만족도 조사의 5점 척도 방식은 교원에게 전문성 신장에 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고 교육공동체 협력을 깨뜨리며 교단 갈등만 야기한다”며 “교원평가 본래 취지인 교원 전문성 향상을 최우선 척도로 현행 방식을 전면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교원 전문성은 높이지 못하고 교사들의 업무부담만 가중하고 있다”며 교원평가 자체의 폐지를 요구했다. 전교조는 “교원평가는 평가 점수가 낮은 교사에게 모멸감을 주는 방식으로 구성돼 있어, 이런 방식으로는 교원의 전문성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