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 (토)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2.9℃
  • 서울 26.5℃
  • 대전 23.8℃
  • 대구 23.9℃
  • 울산 24.0℃
  • 광주 24.3℃
  • 부산 23.5℃
  • 흐림고창 24.7℃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7.0℃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배너








thumbnails
연예/스포츠

[TV서울] 저스티스’ 속내를 감추고 있는 최진혁-손현주, 팽팽한 시선 교환 엔딩, 긴장감 폭발!

[TV서울=변윤수 기자] ‘저스티스’ 최진혁과 손현주의 팽팽한 시선 교환 엔딩이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더불어 회차를 거듭할수록 더욱 강렬해지고 있는 두 배우의 연기대결은 다음회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동생 이태주(김현목)가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 장영미(지혜원)에게 택배를 전달했음을 알게 된 이태경(최진혁).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양철기(허동원)의 무죄를 받아냈고, 그의 뒤에 송우용(손현주) 회장이 있다는 것을 눈치 채면서,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양철기는 태주의 사진을 보고도 모른다며 극구 부인했다. “어쩌면 동생, 양철기 살인사건의 목격자일수도 있어. 그 사고 우연이 아닐 수도 있잖아”라는 서연아(나나)에게 태경은 “그럴 가능성 없어”라고 단호하게 답했지만, 혼란스러운 마음을 떨칠 수 없었다. 7년 전, 태주는 새벽에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하지만 돈과 권력을 가진 가해자들은 일부 유죄만을 인정받아 집행유예, 벌금, 사회봉사라는 비교적 가벼운 처벌을 받았다.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판결에 태경은 “어떻게 이게 실수야! 이딴 게 무슨 법이야”라며 분노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