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7.5℃
  • 맑음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6.1℃
  • 맑음부산 14.3℃
  • 구름조금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4.0℃
  • 맑음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정치

더보기
나경원 후보, “외부세력의 집요하고 노골적인 선거 방해 공작 규탄한다” [TV서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 동작을 나경원 후보가 29일 “정체가 의심스러운 외부세력의 노골적인 선거 방해 공작으로 선거 운동의 자유와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나 후보는 “‘아베규탄 시민행동(NO JAPAN 415.COM)’이라는 단체 회원들은 지난 3월 28일 오전 10시 30분경부터 오후 5시 30분경까지 약 7시간 동안 동작구 사당동 나경원 후보 사무실 인근 도로에 ‘친일정치불매’ 등이 적힌 대형 광고물을 설치하고, 나경원 후보를 겨냥한 친일프레임 퍼포먼스를 하루 종일 진행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거관리위원회는 법규 검토를, 경찰은 내사중이라는 핑계를 대며 이들의 행위에 대해 서로 책임을 미룬 채 공식적인 제재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선관위가 경찰에 고발조치를 한 것은 결국 이들이 철수할 때쯤인 오후 5시를 넘겨서였다. 사실상 여당 후보를 도와주는 관권 선거 공작을 자행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단체는 이미 지난 3월 17일부터 ‘친일정치인을 규탄한다’며 선거사무소 앞과 선거 유세 장소 등에서 '사사건건 아베편' '친일정치인 필요 없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드는 등 사실상 나 후보의 선거운동을 조직적으로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