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14.8℃
  • 흐림서울 9.3℃
  • 흐림대전 12.3℃
  • 흐림대구 16.3℃
  • 흐림울산 15.6℃
  • 흐림광주 14.2℃
  • 부산 14.8℃
  • 흐림고창 13.2℃
  • 흐림제주 17.2℃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5.9℃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정치

더보기
문대통령 한일관계 개선 절박감 "위안부 해결, 시간 많지않아"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신임 총리와의 첫 통화에서 위안부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이같이 언급하며 빠른 해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해법 문제를 두고도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하자"고 했다. 양국이 극한대치 끝에 파국으로 치닫기보다는 대화를 통해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여기에는 문 대통령의 임기가 반년 가량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어떻게든 재임 중에 한일 관계 개선의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대신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에서 견지해 온 대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 해법과 관련해 "피해자분들이 납득해야 한다"고 못을 박았다. 특히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고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 정상과의 통화에서 청구권협정 등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