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6.5℃
  • 연무서울 28.9℃
  • 흐림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9.3℃
  • 흐림제주 27.4℃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7.8℃
  • 흐림금산 28.5℃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헌법은 국민의 피·땀·눈물로 이뤄진 위대한 작품이자 역사” [TV서울=김용숙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17일 제71주년 제헌절을 기념해 대한민국헌정회를 서울 한남동 의장공관에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국회의장이 제헌절에 헌정회원 전체를 대상으로 의장공관에 초청한 것은 처음이다. 오찬에는 박관용·김원기·임채정·정세균 전 국회의장, 유경현 헌정회장 및 헌정회원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문 의장은 “헌법은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로 이뤄진 위대한 작품이고 역사”며 “피는 민주화의 역사, 땀은 산업화의 역사, 눈물은 분단의 현실 즉, 통일에 대한 염원을 의미한다. 우리 헌법에는 이 모든 것이 녹아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산업화와 민주화 모두가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다. 국가적인 위기가 찾아오면, 좌와 우, 진보와 보수, 여와 야가 따로 없이 단결해야 한다”면서 “우리 국민은 늘 그렇게 해왔듯, 대한민국 국회도 국민통합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계속해서 “헌정회의 경륜과 혜안이 절실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제20대 국회가 협치와 포용의 정치를 실천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조언과 지혜를 나눠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의장은 공관모임에 앞서 제헌유족회 60여 명을 국회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