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4℃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17.8℃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조금금산 17.7℃
  • 맑음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평가결과 공개

  • 등록 2019.03.20 13:52:01

[TV서울=이정환 기자] 서울시가 사회복지관 97개소, 노인복지관 35개소, 장애인주간보호시설 121개소에 대한 서울형 평가를 최초로 실시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충실 이상의 분포율은 사회복지관 90.5%, 노인복지관 90.2%, 장애인주간보호시설 65.4%이다. 평가지표의 등급은 ▴계량지표는 3단계(탁월-충실-미흡), ▴비계량지표는 4단계(탁월-충실-보통-미흡)로 나눠진다.


먼저 사회복지관(97개소)의 평가결과, 충실(탁월-충실-보통-미흡 순) 이상이 90.5%로 높은 점수를 얻었다. 노인복지관(35개소)의 평가결과 관리지표, 조직역량지표, 사업역량지표에서 90.2%가 충실 이상의 평가를 받았다. 장애인주간보호시설의 경우 노인복지관, 사회복지관에 비해 운영 충실도가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충실 이상의 평가를 받은 비율은 65.4%다.

 

시는 평가를 받는 시설 현장과의 접점 확대를 위해 평가지표 개발단계에서 평가지표 공청회, 평가 준비 단계에서 평가 설명회, 평가 종료 단계에서 평가결과 공유회를 열어 서울형 평가과정 전반에 대한 이해, 현장의 목소리와 견수렴, 결과 공유를 통한 현장의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서울시는 서울형 평가결과를 시립 사회복지시설 위탁체 선정심사에 반영하고, ‘미흡’으로 평가된 분야에 대하여 사후 품질향상 지원 컨설팅을 추진, 평가결과의 실효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번 서울형 사회복지시설 평가에 대해 시는 ① 사회복지시설의 공공성과 투명성 제고, ② 서울형 평가를 통한 사회복지현장의 능동적 변화 추진은 물론, ③ 평가단 의견의 구체적 공개를 통한 시민의 알권리와 선택권 보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별시설의 평가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복지/자료실/법인시설정보공개)를 통해 공고된다.







[TV서울] 한정애 의원, “환경공단, 특정업체 밀어주기 불법 수의계약 만연” [TV서울=이천용기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병)은 지난해 10월 25일 열린 환경부 종합감사에서 환경부로부터 인증받은 수질TMS 측정기기들이 ‘백도어’ 등 비정상적인 방법을 통해 상수값을 임의 조정해 측정값 조작이 가능하다는 것을 지적했고, 환경부로 하여금 부정당한 기기에 대해서는 형식승인 취소 등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리도록 한 바 있다. 그런데 한국환경공단은 국회 지적 단 4일 후 관련 업체와 부정당하고 부적절 방법으로 수의계약을 강행한 것이 드러났다.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이하 공단)는 지난해 환경부 종합감사 지적 직후(4일후)인 2018년 10월 29일에 지방 위탁사업인 세종시 연동부강면 공공하수처리시설 등 5개 사업에 대하여 관급자재를 선정하기 위한 관급자재 발주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당시 관급자재 심의위원회는 ‘세종시 연동·부강면 공공하수처리시설 TMS설비 설치사업’에 대해 국정감사 당시 지적됐던 업체인 ‘(주)ㅇㅇ’를 수의계약 업체로 선정하고 11월 7일 대전지방조달청(이하 조달청)에 조달 요청했다. 공단이 조달청에 송부한 ‘세종시 연동·부강면 공공하수처리시설 TMS설비 설치사업’ 발주계획을 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