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4 (월)

  • 맑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16.9℃
  • 구름조금서울 19.8℃
  • 맑음대전 18.5℃
  • 흐림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2.0℃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5.2℃
  • 구름조금금산 16.0℃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결과 6년간 53.6% 감소

  • 등록 2020.02.10 18:03:46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길고양이 중성화를 추진하며 서식현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6년간(2013~2018년) 25만마리에서 11만6천마리로 5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올해도 8억여 원을 투입해 11,000마리 길고양이를 중성화한다.

 

서울시는 2008년부터 전 자치구에서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과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민원 지역 중심으로 매년 길고양이 5~9천 마리를 중성화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시는 길고양이 중성화사업 효과를 알아보고자 2013년부터 2년 단위로 ‘길고양이 서식현황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그 결과 2013년 25만 마리에서 2015년 20만 마리로 감소했다. 그리고 2017년 13만9천 마리에서 지난해 11만6천 마리로 길고양이 개체수가 획기적으로 감소했다.

 

길고양이 서식현황 모니터링 결과는 2013년부터 대부분 동일한 지역을 선정했고, 지난해년에는 14개 자치구에 18개소를 선정해 조사한 결과 추정치이다. 서울시는 민관협력사업과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12년간 중성화사업을 꾸준히 추진한 것이 개체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중성화가 길고양이 개체수 조절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그리고, 동물보호단체에서도 자체적으로 중성화수술을 하고, 길고양이(특히 새끼 길고양이)를 입양해 가정에서 키우는 시민이 증가하는 것도 서울시 길고양이 개체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도 시는 1만1천 마리 길고양이 중성화를 목표로 8억1천여만 원을 투입해 △자치구 길고양이 중성화사업(10,050마리), △민관협력 길고양이 군집별 집중 중성화(750마리),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연간 4회(200마리) 등을 추진한다.

 

자치구 사업의 경우 길고양이 중성화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120이나 각 자치구 일자리경제과, 지역경제과 등 동물관련부서에 전화하면 된다. 중성화 수술 시 고양이 왼쪽 귀 끝을 1cm 정도 잘라 표시하기 때문에 일반 시민도 중성화하지 않은 길고양이와 쉽게 구분할 수 있다.

 

민관협력(시민참여형) 사업은 길고양이를 돌보는 시민이 길고양이 서식정보를 잘 알고 있어 군집별 집중 중성화와 주 번식개체(대장 고양이) 포획이 유리하다. 또 중성화한 고양이를 재방사한 뒤 시민이 고양이 생존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시민(캣맘·수의사) 자원봉사자가 참여하는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을 연 4회 실시, 중성화 후 시민이 길고양이를 지속적으로 돌볼 수 있는 지역을 선정해 총 200여 마리를 중성화한다.

 

올해 ‘민관협력 길고양이 군집별 집중 중성화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단체는 서울시홈페이지→시보조금시스템(https://ssd.eseoul.go.kr/seoul/main)에서 공고내용을 확인하고 21일까지 시보조금시스템에서 신청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이번 공모를 통해 선정된 동물보호단체, 수의사회 등 민간단체(법인)는 건전한 길고양이 돌봄문화 확산과 군집 내 길고양이 70%이상 중성화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길고양이는 일정 구역에서 군집을 이뤄 생활하는데 군집별로 70% 이상 중성화되고 매년 15% 정도 추가로 중성화 될 때, 외부에서 길고양이가 유입되지 않고 번식이 줄어 군집의 개체수가 감소한다.

 

시는 민관협력사업으로 효과적인 중성화와 함께 ‘길고양이 돌봄기준’에 따라, 건전한 길고양이 돌봄 문화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또 길고양이 공원급식소 총 6개 공원에 37개소 길고양이 급식소를 시민단체와 운영하고 있으며 급식소를 통한 중성화율은 중성화 목표치 70%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효과적인 길고양이 중성화와 건전한 돌봄문화 확산으로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서울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백혜련 의원, “진화하는 디지털 성범죄, 지속적인 관심과 개선 노력 필요” [TV서울=나재희 기자] 백혜련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시을) 의원이 ‘N번방 재발 방지법’ 후속 법안으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2월, 텔레그램 등의 메신저 앱을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이 온 국민을 큰 충격에 빠뜨렸다. 백 의원은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는 다양한 유형의 성범죄를 예방하고자, 지난 20대 국회에서 성착취물 관련 처벌 대상과 수위를 확대한 ‘N번방 재발 방지법’을 발의한 바 있다. ‘N번방 재발 방지법’ 후속 법안(‘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은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 촬영물 또는 복제물을 광고‧소개한 자를 처벌 대상에 추가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행법상으로는 불법 촬영물 또는 복제물을 반포·판매·임대·제공 또는 공공연하게 전시·상영하는 자에 대해서만 처벌이 가능하다. 불법 촬영물의 광고‧소개 행위는 불법으로 제작된 성 착취물을 불특정 다수에게 시청하거나 다운로드하는 것을 유도하는 행위이다. 이를 처벌하는 것은 불법 성착취물이 어떤 경로로, 어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