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12.3℃
  • 구름많음서울 8.0℃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12.7℃
  • 흐림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9.3℃
  • 구름많음부산 11.0℃
  • 구름조금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8.9℃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5.8℃
  • 구름많음경주시 8.2℃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병무청, 4월 15일 선거일 이전 입영대상자에게 선거공보신청 및 사전투표 안내

  • 등록 2020.03.19 16:40:11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일인 4월 15일 이전 군에 입영할 병역의무자들에게 사전투표와 선거공보 발송신청 방법 등을 담은 안내문을 발송했으며, 개인 휴대폰 문자메시지로도 안내한다고 밝혔다.

 

먼저 4월 13일과 14일에 입영해 4월 15일 선거일에 본인의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없는 입영대상자들은 사전투표를 하고 입영해야 한다. 사전투표 기간은 4월 10일부터 11일까지이며,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읍·면·동에 설치된 사전투표소 어디서나 별도 신고 없이 신분증만 제시하면 사전투표를 할 수 있다.

 

또한, 사전투표 기간 전인 3월 30일부터 4월 9일 사이에 입영하게 되는 병역의무자들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나 우편을 통해 선거공보 발송신청을 하면 입영부대에서 받아볼 수 있다. 신청 기간은 24일부터 28일 오후 6시까지다.

 

선거공보 발송 신청은 우편물을 받아볼 부대 주소지를 기재해야 하며, 본인이 입영할 부대 주소는 병무청 발송 안내문을 참고하면 된다. 선거공보 발송을 신청한 사람은 입영부대에서 관련 자료를 받을 수 있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병역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사람도 헌법상 권리인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발송된 안내문을 참고해 국민의 소중한 권리인 투표권을 모두 행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시, 코로나19 이후 변화되는 사회에 대해 시민회의 연다

[TV서울=이천용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은 평범했던 일상을 바꿔놨다. 비대면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쇼핑과 배달시스템 일상화되고, 집안 내에서의 문화콘텐츠 소비도 대폭 늘어났다.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고, 무인 주문시스템도 대폭 증가했다. 건강,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소비위축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비정규직과 자영업자는 생계절벽에 직면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시민 집단지성으로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의 위기를 극복하고, 언제 다시 닥쳐올지 모르는 감염병과 사회재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 달라지게 될 새로운 사회나 도시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많은 전문가들도 바이러스 확산을 가속화시키는 세계화와 도시화, 자연파괴, 기후변화 같은 문제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이후 또 다른 감염병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제 감염병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을 준비해야 함을 조언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서울시민회의’라는 새로운 유형의 정책 공론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청책 수준의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넘어 시민이 제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