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5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팽팽한 3자 혼전…보수텃밭 부산 수영구 금배지 주인공은

  • 등록 2024.03.29 09:13:55

 

[TV서울=박양지 기자] 부산 수영 지역구는 제15대 총선 이후 지난 21대 총선까지 한 차례를 제외하고 국민의힘 전신인 보수 정당 후보들이 당선됐다.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딱 한 번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당시 공천 파동으로 유재중 후보가 한나라당을 탈당한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54.93%의 득표율로 한나라당 박형준 후보를 눌렀다.

제22대 총선 부산 수영 지역구는 부산 선거구 18곳 중 유일하게 팽팽한 3파전이 펼쳐지고 있다.

 

전략 공천된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후보,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장예찬 후보가 금배지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누구도 총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정도로 수영구 판세가 안갯속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 후보는 부산 부산진을 공천 경쟁에서 탈락했지만, 장 후보 공천이 취소되면서 갑작스럽게 수영에 전략 공천됐다.

야당으로부터 지역에 연고가 없다고 공격받는다.

정 후보에게는 현역인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 조직을 얼마나 흡수하느냐가 큰 관건이다.

 

유 후보는 민주당 영입 인재 18호로 사회복지 전문가지만, 정 후보와 마찬가지로 지역에 연고가 없다.

보수세가 강한 수영 지역구에서 야당 후보로 단기간에 인지도를 높이고 지지를 끌어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1호 참모를 자임하는 장 후보는 출마 후보 가운데 유일한 수영구 출신이라는 점을 내세운다.

"반드시 승리해서 돌아오겠다"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지만, 단기필마의 무소속 후보 한계를 넘어설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세 후보는 몇가지 공약을 내세우며 '내가 수영구 발전 적임자'라고 주장한다.

정 후보는 가덕 신공항과 동부산 관광단지를 잇는 부산형 급행열차(BuTX) 수영역 정차를 첫 번째 공약으로 내세운다.

광안리 해수욕장 일대를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개발하고 수영구에 부산 시립아동병원 유치도 약속했

유 후보는 광안리 해변 차도 지하화와 망미동에 수영구 제2청사 건립, 사회복지 서비스 강화로 따뜻한 수영 조성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전세 보장기금 마련과 관련 입법도 공약했다.

장 후보는 부산도시철도 3호선 연장과 동방오거리역 신설, 복합문화시설인 가칭 '랜드마크 C-타워' 조성, 수영고등학교 유치를 3대 공약으로 내놨다.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노인종합웰빙센터를 건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치

더보기
이재명 "부산이 꼭 나라 구해달라"…'험지' 영남 집중 공략 [TV서울=박양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4·10 총선을 엿새 앞둔 4일 부산과 울산, 대구 등 당의 험지로 분류되는 영남 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중·영도 박영미 후보 지역구를 시작으로 이날 하루만 부산 다섯 곳, 울산 네 곳을 방문한 뒤 대구에서 대구 지역 후보들과 함께 집중 유세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대표가 하루 종일 머무르며 영남 지역에 공을 들인 것은 당이 노리는 151석 목표를 달성하는 데 이곳의 결과가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4년 전 코로나 정국서 치러진 총선 때와 같은 수준의 수도권 싹쓸이가 쉽지 않다는 경계론이 당내에서 제기되는 가운데 험지에서 얼마나 선전하느냐가 총 의석수에 큰 변수가 될 수 있다. 경남 양산을 후보인 김두관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에 나와 "현재 부울경(부산·울산·경남) 40석 중 7석을 갖고 있는데, 최소한 12석까지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총선을 목전에 두고 부울경 후보 지원에 나서는 것도 험지에서의 승리가 그만큼 민주당에 절실하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유세에서 "국민의힘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순간 입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