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조금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0.3℃
  • 맑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0.4℃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9.3℃
  • 맑음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가을맞이 ‘한강 이야기 축제’ 개최

  • 등록 2018.10.08 10:36:36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10월 13~14일, 20~21일 한강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한강 이야기 축제'를 개최한다.


'한강 이야기 축제'는 한강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첫 번째 축제로 한강에 얽힌 이야기에 착안한 전시‧체험․공연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한강에 얽힌 이야기에 담긴 상상력과 지혜를 통해 가족의 결속과 사랑이 자연스럽게 배어날 수 있도록 가족중심의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첫 번째, '고무줄 축제'는 10월 13~14일 13시부터 18시까지 광나루한강공원에서 진행된다. ‘도미부인 이야기와 함께하는 가족 소풍’이 주제로 ‘고무줄’은 도미부부의 끊어지지 않는 사랑을 상징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삼국사기, 도미부인 설화’를 배경으로 한다. 도미부인이 백제의 폭군 개루왕의 유혹에도 굴하지 않고 한강을 건너 남편에게 돌아간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러한 설화를 ‘위협을 극복하고 이루어낸 사랑’의 흐름으로 해석하여 지금의 어린이와 가족들도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체득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축제의 백미는 ‘도미부인 설화’를 극형식으로 만든 야외공연 '도미부인의 여정'으로 긴장감 넘치는 도미부인의 탈출기를 익살맞고 유쾌하게 그려냈다.

 

또한 어린이들도 쉽게 다룰 수 있는 고무줄을 활용한 고무줄 스트링 아트, 고무줄 퐁퐁의자, 고무거미줄 탈출 등의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그 외에도 붓을 이용한 드로잉 퍼포먼스 붓바람(Brush), 어린이 대상 인형극, 옥종근의 마리오네트,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의자를 배치한, 누구나 의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두 번째, '텐트극장 빌리지'는 10월 20일 15시부터 20시30분까지, 10월 21일 13시부터 17시까지 이촌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한강 예술마을로 떠나는 우리 가족의 모험’이 주제로 ‘이촌(移村)’이라는 지명에서 축제의 소재를 찾았다.


조선시대 당시 모래벌판이었던 이촌 일대의 주민들은 장마철의 수해를 피해 강변으로 이동해 살았다. ‘옮기는 마을’로 불렸던 지역의 역사성을 반영하여 어린이들이 모험과 도전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축제를 기획했다.


'텐트극장 빌리지'는 가지각색의 매력을 자랑하는 7개의 텐트로 구성된다. 각각의 텐트는 작은 공연장이자 놀이공간이며 여러 개의 텐트가 모여 작은 예술마을(빌리지)을 이루고 ‘이촌’에 숨겨진 이야기를 공연과 체험, 전시를 통해 만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모험’을 주제로 한 공연으로는 강을 따라 내려가는 모험 이야기를 들려주는 모험텐트, 아리호!, 그림자극(劇)인, 거인이야기 등으로 구성된다.


그 외에도 미니어처로 제작된 세상을 보여주는 토이텐트, 새하얀 이불이 가득한 놀이공간, 호박텐트, 시민이 직접 만들고 놀이로 체험하는 줄텐트, 낙서텐트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강 이야기 축제는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부 프로그램은 현장접수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 (https://hangang.seoul.go.kr) 또는 한강스토리텔링사업 운영팀(02-3673-4594)으로 하면 된다.









[TV서울] 최재성 의원, '법안처리 국민명령법' 대표 발의 [TV서울=최형주 기자] ‘미투법’,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등각 상임위에 잠들어 있는민생 법안의 신속한 처리가 국민들의 손으로 가능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국회의원(서울 송파을)은 8일 현행 신속처리 안건 지정과 관련한 국회법 개정을 내용으로 하는 ‘민생법안 처리 국민명령법(이하 국민명령법)’을 대표 발의한다. 법안에 따르면 50만 명 이상의 19세 이상 국민이 신속처리 대상 안건의 지정을 직접 청구할 수 있도록 해 대의제의 한계를 보완했다. 아울러 각각 180일, 90일 걸리던 위원회 심사와 체계자구 심사를 45일, 15일로 단축해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들의 신속 처리를 가능하게 했다. 현행 국회법에 따르면 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절차는 전혀 없다. 오히려 요건과 절차가 매우 까다로워 효용성에 의문이 있었다. 위원회 심사와 체계자구 심사도 오래 걸려 신속 처리와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무엇보다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들이 당리당략에 의해 처리가 지연되는 일이 자주 발생해 국회가 민의를 온전히 담지 못한다는 비판이 있었다. 실제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의 경우 2년 가까이 계류되다 지난달에서야 겨우 통과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