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2.8℃
  • 박무대전 -1.5℃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9.1℃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시의회 보건복지위, 서울의료원 및 권역응급의료센터 공사 현장 시찰

  • 등록 2019.07.05 11:33:20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지난 3일 서울의료원 현장시찰을 진행했다.

 

시의회 복건복지위원회는 서울의료원 권역응급의료센터 현장을 시찰해 차질 없고 안전한 공사 진행을 당부했으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과 시민공감서비스디자인센터를 방문해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과 환자의 편의시설 등을 살펴봤다. 이어서 현장 시찰을 토대로 서울의료원장의 업무보고에 대한 질의응답을 갖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현장방문에서는 최근에 불거진 서울의료원의 노무과 관련된 사건들에 대한 김민기 서울의료원장의 해명을 청취하고 앞으로의 발전된 노사관계 형성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서울시가 출연해 설립한 서울의료원은 전국 최초로 간호간병통합병동을 운영한 실적이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방문했을 정도로 공립병원으로서 전국적인 모범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공공의료시설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가 방문한 서울의료원내 시민공감서비스디자인센터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연구와 기획을 하는 서울의료원 내부의 조직으로 그 성과가 서울시 시립병원 전체에 퍼져나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서울의료원이 그간 노무관리 측면에서 많은 약점을 노출한 바, 이날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은 “서울의료원이 현재 겪고 있는 문제는 노무관리에서 드러난 허점이라고 할 수 있으며, 앞으로 병원측이 노조와 적극적인 대화와 소통을 유지하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병원은 의사와 간호사만의 조직이 아니며, 의료행정직, 약사, 방사선사, 그 외 보건인력들과 방호, 청소 등 이들을 지원해 주는 수많은 사람들이 상호 협력하는 복합체로서의 모습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그 중심에 위치한 서울의료원장의 경영자로서 마인드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혜련 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시찰을 마치며 “서울의료원의 현대화 사업과 간호간병통합병동 운영 및 광역응급센터 신축 등의 외형적인 실적에 자만해서는 안되며, 앞으로는 의료진를 비롯한 병원 인력에 대한 차원 높은 노무관리를 통해 내적인 발전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서울의료원장을 격려하였다.

 

한편 이날 현장시찰에는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이병도 부위원장 외에 김소양·김화숙·봉양순·이영실·이정인 의원과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