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9.6℃
  • 맑음대구 28.1℃
  • 맑음울산 26.9℃
  • 구름조금광주 29.3℃
  • 맑음부산 29.5℃
  • 맑음고창 26.8℃
  • 맑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조금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7.7℃
  • 맑음경주시 26.9℃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 등록 2019.08.12 17:21:03

[기고] “내 손톱이 빠져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내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사오나 나라를 잃어버린 고통만큼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밖에 없는 것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모진 고문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독립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았던 유관순 열사는 1902년 11월 17일 충남 천안에서 5남매 가운데 둘째 딸로 태어났다. 동네 친구이자 독립운동가인 남동순 선생은 유관순 열사의 어릴 적 모습은 씩씩하고 총명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역사는 유관순 열사에게 평범한 삶을 허락하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1910년 국권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이후 일제에 항거하기 위해 일어난 3·1운동에서 유관순 열사는 서울의 만세운동 소식을 고향에 전하고, 본격적으로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 만세 운동을 주도한다.

 

그러나 일제 경찰의 무자비한 탄압으로 유관순 열사의 부모님은 현장에서 사망하고, 체포돼 감옥에 갇힌 유관순 열사 또한 가혹한 고문으로 1920년 10월 12일 18세의 나이로 순국했다. 악명 높은 서대문 감옥에서 온갖 탄압과 고문에도 지속적으로 ‘대한독립만세’를 불러 옥에 갇힌 동지들의 사기를 북돋았다는 유관순 열사!

 

그런 유관순 열사의 모습이 2019년 8월 서울 광화문의 한 빌딩 외벽에 등장했다. 유관순 열사의 얼굴과 태극기를 흔드는 모습을 담은 가로 49m, 세로 19.5m 크기의 초대형 래핑(Wrapping) 광고물로써, 한 기업에서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진행 중인 대국민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했다고 한다. 대다수의 국민이 존경하는 인물로 꼽는 유관순 열사를 통해 독립운동의 정신을 기억하고 이를 미래지향적 가치로 삼아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 것이다.

 

얼마 후면 제74주년 광복절이다. 매해 광복절 연휴를 기해 캐리어를 끌고 여행을 떠났다면, 올해는 태극기를 들어보는 건 어떨까? 우리가 너무나도 당연히 여기고 있는 독립국가로서의 대한민국의 지위와 그 속에서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유관순 열사와 같이 광복을 위해 헌신한 수많은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위에서 싹튼 것이기 때문이다.

 

역사를 잊지 않고 돌아보며 감사하는 마음, 순국선열들의 애국정신을 이어 나가는 마음으로 다가오는 광복절을 맞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김대중 대통령, 통합과 화해의 정치로 위기 극복”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 오후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전집 전30권 완간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김대중 대통령은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진보와 보수라는 이분법을 배척했으며,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했다”며 “이러한 통합과 화해의 정치는 유례없이 짧은 시간 안에 IMF를 극복하고, 국민과 함께 일어설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먼저 “김대중 대통령님의 생애는 진정한 용서와 화해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걸어온 여정이었다”면서 “1997년 12월 평화적이고 수평적인 정권교체를 이뤄내 민주화를 완성했고, 산업화 세력을 포용하고 힘을 모아 연합정부 형태로 국정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님은 사상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했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시작했고,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며 한중, 한일, 한러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한국외교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김대중 대통령님은 늘 “국민은 나의 근원이요, 삶의 이유”라고 말씀하셨다”면서 “끊임없이 국민의 삶과 국가를 위한 길이 무엇인가를 고뇌했던 위대한 지도자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김대중 대통령, 통합과 화해의 정치로 위기 극복”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 오후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전집 전30권 완간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김대중 대통령은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진보와 보수라는 이분법을 배척했으며,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했다”며 “이러한 통합과 화해의 정치는 유례없이 짧은 시간 안에 IMF를 극복하고, 국민과 함께 일어설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먼저 “김대중 대통령님의 생애는 진정한 용서와 화해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걸어온 여정이었다”면서 “1997년 12월 평화적이고 수평적인 정권교체를 이뤄내 민주화를 완성했고, 산업화 세력을 포용하고 힘을 모아 연합정부 형태로 국정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님은 사상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했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시작했고,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며 한중, 한일, 한러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한국외교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김대중 대통령님은 늘 “국민은 나의 근원이요, 삶의 이유”라고 말씀하셨다”면서 “끊임없이 국민의 삶과 국가를 위한 길이 무엇인가를 고뇌했던 위대한 지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