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0.4℃
  • 흐림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28.9℃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30.1℃
  • 흐림거제 28.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작구, 사당역 주변 상권 활성화 추진

  • 등록 2019.09.10 12:52:25

 

[TV서울=신예은 기자] 사당역 7~10번 출구 주변은 지하철 2‧4호선과 버스 28개 노선이 다니는 교통의 요충지로, 상권을 이용하는 유동인구 등 잠재수요가 많은 지역이다. 또한, 사당1동 먹자골목 상점가를 비롯해 외식업 등 생활업종 점포 328곳이 자리잡고 있다.

 

그간 동작구는 상권의 주체인 상인회, 지역주민과 사업 설명회, 회의 등을 통해 활성화 방안을 함께 마련해 나갔으며, 이달부터 구비 2억 1300만 원을 투입해 사당역 주변의 지역 특성을 살린 상권 지원에 본격 나선다.

 

먼저, 사당역 8번 출구 및 동작대로 39 앞에 상가 홍보시설물인 46인치 대형 키오스크를 총 2대 설치한다. 키오스크에는 상가 위치, 메뉴, 연락처, 홍보영상 등 다양한 정보를 담아, 상권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사당역 인근 유휴공간은 소규모 상설공연장으로 꾸며 버스킹 공연, 이벤트 행사 등을 통해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방문객과 주민이 소통하는 거리로 조성한다.

 

또한, 유동인구의 유입을 위해 사당어르신종합복지관 등 사당역 먹자골목 진입로 3곳에 상권 홍보 문구를 표출하는 고보조명과 트릭아트를 설치한다. 거리 곳곳에는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벤치와 주차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상성 동작구 생활경제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사당역 주변 상권에 활력이 더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에서 중추역할을 하는 골목상권 등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지난 1월 광역버스·시내버스 승객들의 상권 유입을 유도 하기 위한 경기권(수원, 화성) 광역버스 4개 노선 정차위치를 사당역 9번 출구 앞 시내버스 승강장으로 변경하고, 이 일대에 보도 보행환경 개선 및 디자인 도로 포장공사를 진행했다.


[TV서울] 서울병무청, 강남자생한방병원과 업무협약 … 병역명문가 가족 진료비 할인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병무청(청장 김종호)은 10일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강남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과 병역명문가 선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남자생한방병원은 병역명문가와 그 가족에 대하여 진료비 할인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병역명문가의 명예심과 자긍심을 제고하는 병역명문가 선양사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병역명문가란 ‘1대부터 3대까지 3代 가족(조부, 부․백부․숙부, 본인․형제․사촌형제) 모두가 현역 복무를 성실히 마친 가문’을 말한다. 이번 협약 체결로 전국 2만7천여 명(5,378가문)의 병역명문가와 그 직계가족이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경우 진료비 중 비급여 항목에 대하여 20% 할인 우대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우대 대상이 혜택을 받으려면 병역명문가증(직계가족은 가족관계증명서 등 가족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을 제출하면 된다. 자생한방병원은 국내 최초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전문 한방병원’으로, 한·양방 협진 진료가 가능한 한방 비수술 척추치료 전문 병원이다. 그 동안 국내·외 유명 스포츠 선수들의 치료 및 건강 관리 병원으로도 알려져 있다. 김종호 청장은 “앞으로도 병역명문가 등 병역을 명예롭게 이행한 사람이 다양하






[TV서울] 한선교 의원, ‘부가서비스 문자고지 통한 ‘이용자 불이익 방지법’ 대표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앞으로 이용자가 정보통신 부가서비스 사용 및 요금 부과 사실을 알지 못해 추가 요금을 부담하는 불이익이 개선될 전망이다. 전기통신사업자 및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는 유료 부가서비스에 대해 문자 등을 통해 이용자에게 별도 고지를 해야 한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 용인병)은 지난달 23일 해당 내용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각각 발의했다. 법안 주요내용은 전기통신사업자 및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가 정기적으로 이용요금을 부과하는 경우, 이용자에게 이용요금 고지와 별도로 문자 등을 통해 해당 내용을 고지하도록 하는 것이다. 현행법은 전기통신사업자 및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가 제공하는 부가서비스를 이용자가 이용해 정기적으로 서비스료를 부과하는 경우에도 그 사실을 이용자에게 별도로 고지하도록 하는 규정이 없다. 이에 이용자가 부가서비스 사용 및 요금 부과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이용자의 재산권이 침해될 소지가 컸다. 한선교 의원은 “이용대금 납부고지서를 확인하지 않고, 자동이체 시키는 일이 많아 어떤 부가서비스를 이용하고 어느 정도 이용료를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