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맑음동두천 8.1℃
  • 흐림강릉 11.8℃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9.8℃
  • 구름조금대구 15.8℃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11.3℃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6.7℃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커피 때문에 알레르기"...스타벅스 상대 소송

  • 등록 2019.10.06 13:05:52

 

[TV서울=이현숙 기자] 견과류 알레르기가 있는 오리건 남성이 두유를 넣어달라고 주문한 커피에 아몬드 밀크를 넣어 응급실 신세를 지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스타벅스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3일 오리거니언 보도에 따르면 맥스 슈어(34)는 스타벅스에 1만달러 보상을 요구한 소송에서 지난 5월 커피를 한입 마신 후 포틀랜드의 응급실로 직행하는 상황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슈어는 자신은 스타벅스 단골이어서 종업원에게 늘 자신의 알레르기를 상기시켰다고 말했다. 슈어는 커피컵을 확인했는데 겉에 '두유(soy milk)'라고 분명히 적혀있었으며 맛으로는 아몬드 밀크가 들어있는지 알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슈어는 자신이 병원비를 낼 형편이 못된다며 "스타벅스의 잘못으로 인해 4천달러의 치료비를 낼 수는 없기 때문에 소송을 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스타벅스측은 이번 소송과 관련, 피해자가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제공: 조이시애틀뉴스(제휴사)







[TV서울] 권미혁 의원, “서울시경, 최근 5년간 개인정보보호법 17건 위반” [TV서울=변윤수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인한 징계 현황’에서 17건의 비위행위가 적발됐다는 것이 밝혀졌다. 각각의 비위행위 형태를 보면 ▲지인에게 수배정보 유출한 경우 ▲지인의 요청을 받고 주민등록번호 등 유출한 후 금품 수수한 경우 ▲성매매 포주에게 개인정보 조회 후 유출한 사례 ▲지인의 요청을 받고 경찰관 30명의 개인 휴대전화번호를 유출한 사례 등, 지인의 부탁에서 시작해서 단속대상과의 유착비리까지, 그 유형도 천태만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문제되는 것은 징계결과인데, 다른 직원에게 지인의 수배 여부 확인을 의뢰해 제공받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한 행위에 대해서도 ‘견책’의 경징계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개인정보보호법 제71조에 따르면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누설하거나 권한 없이 다른 사람이 이용하도록 제공한 자 및 그 사정을 알면서도 영리 또는 부정한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제공받은 는 징역 5년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도록 되어 있다. 현행법에 비하면 경찰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관련된 징계양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