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3.8℃
  • 맑음서울 -1.7℃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2.4℃
  • 구름많음울산 3.1℃
  • 흐림광주 1.5℃
  • 구름많음부산 4.5℃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8.7℃
  • 맑음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4.1℃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2.3℃
  • 구름많음경주시 -1.6℃
  • 흐림거제 3.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골목식당' 백종원의 ‘11시 떡볶이 먹방’ 최고 시청률 7.9% 동시간대 1위

  • 등록 2019.11.29 11:43:29

 

[TV서울=신예은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9%, 2부 7.1%로 지난주보다 상승했고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2%(2부 기준)로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평택역 뒷골목’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져 각 가게들의 솔루션 방향을 잡아가기 시작했다. MC 정인선은 수제돈가스집 사장님을 만나 지난주 방송에서 지적됐던 손님 응대 모습을 보여줬다. 사장님은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면서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고, 정인선은 그런 사장님의 이야기를 경청하면서 “끝까지 도와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후 점심장사에서 사장님은 손님들의 다양한 주문이 밀려들자, 다시 잘못된 손님응대가 나오기 시작했고 백종원은 “메뉴가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사장님은 “이 상권의 특징이 있다. 메뉴가 없다고 하면 돌아선다. 그나마 소통이 잘 되는 메뉴만 남긴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백종원은 “감당할 수 없는 메뉴는 빼야 한다. 의미 있는 매출을 기록하려면 변명보다 메뉴를 하나라도 제대로 해내겠다는 의지가 필요한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오전 11시 떡볶이’가 가장 맛있다는 ‘튀김범벅떡볶이집’을 방문했다. 앞서 백종원은 “이번에도 특별한 맛이 없다면 고개를 돌리겠다”고 말했고, 11시 떡볶이를 먹자마자 고개를 돌렸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백종원은 떡볶이의 문제점으로 레시피와 함께 고추장을 지적했다. 사장님은 양념장 같은 레시피로 떡볶이를 만들고 있었고, 백종원의 도움을 받아 새로운 떡볶이를 완성시켰다. 사장님은 “떡볶이에 간장을 넣으면 까맣게 변할 줄 알았다. 힘들게 장사하고 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이후 백종원은 가게 외관을 정리하며 자필 메뉴판도 완성시켰다. 사장님은 첫 완판을 기록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할매국수 집은 메뉴정리에 나서 할매국수와 비빔국수, 할매김밥만 집중해 팔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백종원은 “어머니는 딸에게 이 가게를 줄 생각이냐, 딸도 어머니만큼 (음식을)할 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고 홀 서빙에 주력하고 있던 딸은 “할 줄은 안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딸의 대답에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새로운 미션을 예고했다.


김소영 시의원, “교통방송 실질적인 독립하려면 상업광고 통해 재원 확보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소영 의원(바른미래당, 비례)은 2020년을 맞아 재단화를 목전에 두고 있는 tbs 교통방송의 재정 건전성 및 자율성에 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재단 설립 이전의 교통방송의 법적 지위는 ‘서울시 교통본부 소속 사업소’였다. 서울시의 한 부서로서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고 있었다. 이로 인해 서울시장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자율성 침해, 방송의 사유화, 편파방송 논란이 일어 오랜 기간 동안 논의가 진행됐고, 공공성, 공정성, 독립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미디어 재단 tbs’로 독립재단화를 추진한 것이다. 그러나 교통방송의 독립재단화에 있어 핵심은 재원을 어떻게 확보해 서울시로부터 실질적인 독립을 할 수 있는가이다. 교통방송이 미디어재단으로 독립하지만 매년 약 40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소영 의원을 비롯한 서울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은 0019년 임시회, 정례회 등에서 교통방송 FM의 상업광고 허용여부에 관해 수차례 지적했으며, 교통방송 대표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사전조율이 수월히 진행되고 있으며, 반드시 성사시킬 것을 시민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해






정치

더보기
김소영 시의원, “교통방송 실질적인 독립하려면 상업광고 통해 재원 확보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소영 의원(바른미래당, 비례)은 2020년을 맞아 재단화를 목전에 두고 있는 tbs 교통방송의 재정 건전성 및 자율성에 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재단 설립 이전의 교통방송의 법적 지위는 ‘서울시 교통본부 소속 사업소’였다. 서울시의 한 부서로서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고 있었다. 이로 인해 서울시장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자율성 침해, 방송의 사유화, 편파방송 논란이 일어 오랜 기간 동안 논의가 진행됐고, 공공성, 공정성, 독립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미디어 재단 tbs’로 독립재단화를 추진한 것이다. 그러나 교통방송의 독립재단화에 있어 핵심은 재원을 어떻게 확보해 서울시로부터 실질적인 독립을 할 수 있는가이다. 교통방송이 미디어재단으로 독립하지만 매년 약 40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소영 의원을 비롯한 서울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은 0019년 임시회, 정례회 등에서 교통방송 FM의 상업광고 허용여부에 관해 수차례 지적했으며, 교통방송 대표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사전조율이 수월히 진행되고 있으며, 반드시 성사시킬 것을 시민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해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