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3.4℃
  • 맑음제주 26.0℃
  • 흐림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연금, "65세 어르신의 40%, 1월부터 기초연금 30만 원 받아"

물가변동률을 반영한 연금액 조정 시기도 4월에서 1월로 앞당겨

  • 등록 2020.01.17 17:55:06

[TV서울=신예은 기자] 국민연금은 “월 최대 30만원을 받는 어르신을 현행 소득하위 20%에서 2020년 소득하위 40%로 확대하는 ‘기초연금법’ 일부개정안이 지난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소득하위 40%(단독가구 380,000원, 부부가구 608,000원)에 속하는 약 325만 명의 어르신들이 올해 1월부터 월 최대 30만원의 기초연금을 받게 됐다”며 “이는 약 162.5만 명의 어르신들이 지난해 보다 월 최대 약 5만원의 연금을 추가로 받는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아울러, 매년 전국소비자물가변동률을 반영해 연금액을 조정하는 시기도 4월에서 1월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소득하위 40%에 속하지 않는 수급자들이 받을 수 있는 최대 연금액은 올해 1월부터 월 254,760원으로 상향됐다.

 

매년 1월 연금액을 조정하고 있는 국민연금직역연금과 달리 기초연금은 물가변동률 반영시기가 늦어 실질가치 보전에 불리했으나, 이번 개정으로 타 연금과의 형평성이 확보됐다. 한편, 지난 1월 2일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 소득재산 기준선인 선정기준액도 발표됐다.

 

2020년 선정기준액은 단독가구 기준 148만 원, 부부가구 기준 236.8만 원으로, 이는 지난해 137만 원, 219.2만 원에서 각각 11만 원, 17.6만 원 상향된 금액이다.

 

공단 관계자는 “올해 혜택이 더 많아진 기초연금을 신규로 신청할 수 있는 사람은 만 65세에 도달한 1955년생 어르신들이며, 출생 월 1개월 전부터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희망 시 주소지 주민센터, 읍면사무소, 가까운 국민연금공단 지사를 방문하면 된다”며 “단, 올해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 기준선(선정기준액)이 오른 만큼 지난해 아쉽게 탈락한 65세 이상 어르신도 다시 한 번 수급가능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