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3.4℃
  • 구름조금광주 13.4℃
  • 구름조금부산 12.7℃
  • 구름많음고창 10.9℃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조금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성동구, 교육부‘지역 평생교육 특성화’서울시 유일 공모 선정

  • 등록 2020.03.20 10:13:25

 

[TV서울=변윤수 기자] 성동구는 교육부가 주최하고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지역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 사업(특성화) 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성동구는 지난 해 신규 평생학습도시로 선정된 데 이어 연이어 특성화 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특성화 사업은 대학과 지역 사회가 함께 하는 상생의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전국 17개 선정 도시 중 서울시에서는 성동구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성동구는 교육부 보조금 5천만 원을 받아 관학 협력 교육, 미래 교육, 창업 교육 등 평생교육 진흥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의 핵심 주제는 ‘청춘을 두드리다, TAP Youth!’로 지역 평생교육 참여율이 저조한 청년과 대학을 활용해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한다.

 

‘톡톡 두드린다’는 뜻의 TAP은 각각 ‘씽킹 유스(Thinking Youth)’, ‘액팅 유스(Acting Youth)’, ‘프로세싱 유스(Progressing Youth)’ 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스마트하고 실천적이며 진일보한 평생학습도시 사업을 의미한다.

 

씽킹 유스(Thinking Youth) 프로그램으로는 ▲한양대와 함께하는 지역 문제 해결 중심의 관학 협력 연구 ▲주민참여 동네미술관 운영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사업이 있다. 우리 동네에 더 가까운 미술관과 새로운 실험으로 가득한 메이커스페이스를 활용해 주민들에게 보다 수준 높은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이다.

 

액팅 유스(Acting Youth) 프로그램으로는 한양대학생 재능기부를 통한 평생학습관 학습동아리 활성화, 한양대학교 우수 교수진의 인문학 아카데미 강좌 등이 계획되어 있다. 프로세싱 유스(Progressing Youth) 사업은 예비창업자를 위한 스타트업 창업교육, AI를 활용해 스마트팜을 만드는 스마트한 엄마교육 등이 추진된다.

 

이번 특성화 사업은 성동구 평생학습관 독서당인문아카데미센터와 성동 4차산업혁명체험센터가 주축이 되어 한양대학교 ICPBL센터와 사회혁신센터, 민간부분의 헬로우뮤지엄과 서울숲 둠벙이 힘을 보탠다.

 

성동구 관계자는 “민·관·학 세 주체가 힘을 모아 계획한 사업을 차근차근 실천해 나간다면 성동구가 평생학습도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수준 높은 평생교육 프로그램으로 구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했던 결과가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 교육부 지정 평생학습도시, 융복합혁신교육특구 재지정에 이르기 까지 교육도시 3관왕을 달성한 만큼 앞으로도 배움과 나눔이 있는 명품 교육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코로나19 이후 변화되는 사회에 대해 시민회의 연다

[TV서울=이천용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은 평범했던 일상을 바꿔놨다. 비대면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쇼핑과 배달시스템 일상화되고, 집안 내에서의 문화콘텐츠 소비도 대폭 늘어났다.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고, 무인 주문시스템도 대폭 증가했다. 건강,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소비위축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비정규직과 자영업자는 생계절벽에 직면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시민 집단지성으로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의 위기를 극복하고, 언제 다시 닥쳐올지 모르는 감염병과 사회재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 달라지게 될 새로운 사회나 도시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많은 전문가들도 바이러스 확산을 가속화시키는 세계화와 도시화, 자연파괴, 기후변화 같은 문제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이후 또 다른 감염병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제 감염병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을 준비해야 함을 조언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서울시민회의’라는 새로운 유형의 정책 공론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청책 수준의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넘어 시민이 제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