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8.2℃
  • 흐림서울 20.2℃
  • 대전 19.5℃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18.8℃
  • 광주 19.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8.5℃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코로나 블루 극복 위한 대응 전략 세미나' 열려

  • 등록 2020.06.29 15:16:16

 

[TV서울=변윤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와 양기대 국회의원(광명을)의 공동 주최로 29일 오전 국회의원 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대응 전략 세미나'가 개최됐다.

 

고도원 (재)아침편지문화재단 이사장과 기완선 카톨릭관동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기조발제로 시작된 이날 세미나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장태수 단국대 의대 교수, 나성웅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조재호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 등이 토론자로 나서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사회적 힐링의 필요성', '코로나블루 실태와 대응 전략',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치유 핵심요소 활용', '지방정부의 치유방안과 정책제언'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편, 본 세미나를 공동 주최한 양기대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비상상황에서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대응 전략 세미나'가 개최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더구나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와 공동으로 주최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같은 당 소속 이낙연 의원을 비롯해 수십여 명의 의원들이 참석했고,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당 원내대표 등도 축사를 통해 “심도 있는 토론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박용진 의원, “경비원, 더이상 논란의 대상이어서는 안돼” [TV서울=임태현 기자]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을)이 최근 경비업무 외에 다른 업무를 못 하도록 하는 ‘경비업법 딜레마’로 논란이 된 공동주택 경비원의 업무를 현실화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박 의원은 14일 공동주택 경비원의 업무에 대한 법규정을 현실적으로 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박 의원은 “현실에 맞지 않는 법 때문에 아파트 등 공동주택 현장에서 ‘경비업법 딜레마’가 나타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라며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발의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이 밝힌 ‘경비업법 딜레마’란 공동주택에 해당하는 아파트 경비원은 현행법상 경비업무 외에 다른 업무를 할 수 없다. 그럼에도 주민들의 요구가 있을 때 공동주택 경비원들이 주민들에게 필요한 택배 관리 및 주차관리 업무 등을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말한다. 최근 ‘경비업법 딜레마’ 논란은 경찰청이 각 시ㆍ도 경찰청에 발송한 공문으로 시작됐다. 경찰청이 박용진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논란이 된 공문은 지난해 12월 11일 발송됐다. 공문의 주된 취지는 그간 허가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았던 주택관리업자도 경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