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1위 후보의 위기는 민주당의 위기”

  • 등록 2021.10.05 11:16:05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0월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뒤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 연합뉴스

 

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구속에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 "책임은 말로 지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지는 것이라고 본인이 말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5일오전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야당이 요구하는 후보직 사퇴 요구를 일축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특별히 언급하고 싶지 않다. 단지 본인이 순회 경선에 내놓은 홍보영상에서 '책임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지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의혹이 커지면서 오히려 민주당 지지층이 이 지사 쪽으로 결집한 것 같다'는 말에는 "그럴 수 있다. 그런데 그것이 본선에서도 그대로 통할 것인가, 일반 국민은 어떻게 볼 것인가라는 과제는 남아 있다. 그런 고민을 민주당이 안고 있다"고 답했다.

 

또, "수사가 이제 한 사람 구속된 단계이고 앞으로 모르기 때문에 우리 당원과 선거인단이 판단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여야 모두 1위 후보가 피고발인이 돼 있는 전례 없는 상황이 전개돼 국민께 몹시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의 위기인데도 지도부는 둔감해 보인다"며 "지도부가 몰라서 그런 건지 일부러 그런 건지 모르겠다. 당으로서는 굉장히 큰 숙제를 떠안게 됐다"고 했다.

 

그리고 '경선 이후 원팀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의원급에서는 불복할 사람은 한 명도 나오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며 "그것을 자꾸 묻는 것이 온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도 "지금처럼 불안한 상태로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 민주당 1위 후보의 측근이 구속됐다"며 "1위 후보의 위기는 민주당의 위기이고, 정권 재창출의 위기다. 민주당이 대장동의 늪에 빠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 공방을 벌이자는 것이 아니라 정권 재창출의 확실하고 안전한 길을 결단하자고 호소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가 유 전 본부장의 구속을 앞세워 야당이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자 "한전 직원이 뇌물 받으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고 일축한 것에 대해 "성남도시개발본부장과 성남시장의 관계가 한전 직원과 대통령의 관계에 비유할 만한 것인가는 국민들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