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사흘 연속 3천명대

  • 등록 2021.11.19 10:04:09

[TV서울=변윤수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9일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3천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3천34명 늘어 누적 40만9천99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최다치를 기록한 전날 3,292명보다는 258명 적지만 지난 17일 3,187명 이후 사흘 연속으로 3천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 506명보다는 7명 감소한 499명으로, 여전히 정부가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제시했던 기준인 500명에 가까운 수치다.

 

사망자도 연일 두 자릿수로 나오고 있다. 전날 28명이 추가로 사망하면서 누적 사망자 수는 총 3,215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연은 3천11명, 해외유입은 23명이다.

 

최근 1주간(11.13∼19)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천324명→2천418명→2천5명→2천124명→3천187명→3천292명→3천34명으로 하루 평균 약 2천626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2천607명이다.

 

지역감염의 경우 서울 1,397명, 경기 844명, 인천 187명, 경남 78명, 부산 76명, 강원 72명, 충남 56명, 대전 53명, 경북 49명, 대구 47명, 전남 46명, 제주 31명, 광주·전북 각 24명, 충북 20명, 울산 4명, 세종 3명 등이 발생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2,896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1만3,313건으로 총 16만6,209건이었다.

 

정부는 전진적으로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 시행 중인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전체 유행 규모보다는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점이 더 큰 문제라고 보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한 고령층 감염에 집중 대응할 계획이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